전체메뉴

donga.com

안철수 “박원순 7년, 공 없는 게 큰 과…진검승부하자”
더보기

안철수 “박원순 7년, 공 없는 게 큰 과…진검승부하자”

뉴스1입력 2018-04-20 10:53수정 2018-04-20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수, 특검 기다릴게 아니라 검찰출두해 누명 벗길”
“워터게이트 사건 없었어도 닉슨이 당선…닉슨은 하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예비후보자 면접을 보고 있다. 2018.4.18/뉴스1 © News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자는 2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지난 7년 서울시정의 성과를 평가하면서 “과(過)가 없는 게 공(功)이 될 수는 있지만 공이 없는 건 큰 과”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서울은) 제대로 된 큰 변화가 없어서 외국의 여러 유수한 도시들과 비교해서 지금 굉장히 뒤처져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안 후보자는 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및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야권의 비판을 ‘정치공세’라고 일축한 박 시장을 겨냥해 “지금도 (사퇴한) 김 전 원장에 대해서 같은 생각인지 여기에 대해서는 꼭 설명이 필요다”고 했다.

이어 “지금 불법 여론조작 증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다시 한 번 더 설명이 필요하다”고 압박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경선과 관련해서는 “저는 기왕이면 박 시장과 대결하고 싶다”며 “지난 7년간 (박 시장이) 이끌어왔던 시정에 대해서 서로 진검승부를 하면 그것이 서울 시민께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는 “저는 그런 정치공학적인 생각 전혀 없다”며 “양자대결이든 삼자대결이든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안 후보자는 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여루된 김경수 의원이 전날(19일)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화한 데 대해 “부적절하다. 지금 지사 출마가 아니라 검찰 출두를 해야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본인이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될지도 안 될지도 모르는 특검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지금 바로 (스스로) 검찰에 출두해서 누명을 벗어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10건의 기사 인터넷 주소를 드루킹에게 보낸 사실이 경찰수사에서 드러난 것과 관련해서는 “댓글 조작하라고 부탁한 그 증거”라며 “적극적으로 이렇게 부탁하는 것 자체가 범죄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안 후보자는 “워터게이트 사건이 없었더라도 닉슨이 당선됐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도 닉슨은 하야했다. 마찬가지다. 민주주의 과정에서의 불법에 대해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것”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