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불출마 → 출마 돌아선 김경수… ‘댓글’ 정면돌파
더보기

불출마 → 출마 돌아선 김경수… ‘댓글’ 정면돌파

박성진 기자 입력 2018-04-20 03:00수정 2018-04-20 0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지사 출마… 특검도 응할것”
김경수 압수수색설, 불출마설… 종일 혼돈 19일 오전 경찰이 드루킹 파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국회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것이라는 소문이 전해지자 취재진이 김 의원 사무실 앞으로 몰려들었다. 하지만 이 소문은 ‘가짜 뉴스’로 밝혀졌다. 정치권은 이날 김 의원의 경남지사 출마 여부 등을 둘러싸고 하루 종일 혼란스러웠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사진)이 19일 경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드루킹 사건’으로 한때 불출마를 검토했지만 김 의원은 필요하면 특검도 수용할 수 있다며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다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이 시간부터 당당하게 선거에 임하겠다. 바로 다시 경남으로 가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한 뒤 “이제는 정쟁을 매듭짓고 위기의 경남을 살리기 위해 힘을 모을 때다. 경남이 과거로 돌아갈지 아니면 미래로 힘차게 나아갈지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하루 종일 출마와 불출마를 오갔다. 당초 이날 오전 10시 반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 광장에서 출마 선언을 하려다 오전 8시 49분 출마회견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이에 불출마설이 확산됐고 우원식 원내대표 등 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잇따라 설득하자 장고 끝에 출마로 선회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를 포함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놓고 고민했다. 경남의 현실을 도외시한 채 정치 공세로 날을 지새우는 일부 야당을 보면서 이 구렁텅이에서 경남의 변화와 미래를 이야기해서 무슨 소용이 있나 싶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출마를 선택한 것은 불출마할 경우 드루킹과의 연루설을 사실상 인정하는 게 되고 이제 막 취임 1주년을 맞는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이 출마를 선택하면서 6·13지방선거에서 드루킹 사건은 최대 이슈 중 하나로 떠오르게 됐다. 김 의원이 특검 수용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특검 추진을 더 밀어붙일 태세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 민주당이 김기식 특검, 김경수 연루 의혹 드루킹 특검을 반대할 이유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관련기사
#민주당원#댓글 여론조작#파문#드루킹#더불어민주당#블로그#경선#김경수#출마#댓글 정면돌파#경남지사#특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