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증평 모녀’ 여동생 구속영장
더보기

경찰, ‘증평 모녀’ 여동생 구속영장

뉴스1입력 2018-04-19 19:09수정 2018-04-19 1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거불명·도주우려·극단적 선택 가능성 대비
“작년 11월말 언니가 조카 살해 후 자살” 진술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증평 모녀의 여동생(36)이 19일 오전 청주 청원경찰서 유치장에서 괴산경찰서로 이송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여동생은 저당권이 잡힌 언니의 차량을 판매해 사기혐의로 피소됐다. 2018.4.19뉴스1 ©News1

충북 증평군 아파트에서 발생한 A씨(41·여) 모녀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괴산경찰서는 여동생 B씨(36)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주거가 일정하지 않고 도주우려와 언니와 조카가 숨진 것을 알고도 방치한 것에 대한 죄책감을 느낀 B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B씨에게 사문서위조, 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이날 B씨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A씨가 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27∼28일쯤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고 아파트를 가보니 조카가 침대에 누워 있었고, 언니는 넋이 나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언니가 ‘딸에게 약물을 먹이고 죽였다. 2시간 후에 자수할테니 너는 못 본 것으로 하고 있으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B씨는 지난 1월2일 언니의 신용카드, 휴대전화, 도장, 자동차 키 등을 훔쳐 차량을 처분하고 이튿날 마카오로 출국했다.


경찰은 B씨가 조카가 숨진 것을 보고도 신고하지 않은 것이 추궁당할까 두려워 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경찰에서 저당잡힌 언니 차량을 매각한 과정도 자백했다.

B씨는 마카오에 머물면서 숨진 언니의 SUV 차량을 처분해 돈을 챙기기로 계획을 세웠다.

그는 올해 1월1일 입국 후 2일 서울의 한 구청에서 언니의 인감증명서를 대리 발급받는 등 매매서류를 갖춰 중고차 매매상에게 언니 차량을 1350만원에 팔았다.

이 차에는 캐피탈 회사가 1천200만원의 저당권을 설정해 놓은 상태였다.

B씨는 차를 판 뒤 인도네시아로 출국, 모로코 등에 머물렀다. 차를 판돈은 비행기 티켓과 호텔비, 현지에서 만난 모로코 남성과 여행하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18일 오후 8시45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앞서 A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15분쯤 충북 증평군의 한 아파트에서 딸 B양(4)과 숨진 채 발견됐다. 관리비가 상당기간 연체되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신고로 확인됐다.

(증평=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