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년 스마트팜에 최대 30억 지원… 정부 ‘스마트팜 확산방안’ 발표
더보기

청년 스마트팜에 최대 30억 지원… 정부 ‘스마트팜 확산방안’ 발표

최혜령 기자 입력 2018-04-17 03:00수정 2018-04-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2년까지 청년농부 600명 양성… 축사는 790→5750곳으로 확대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농장인 ‘스마트팜’을 경영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기술력 위주의 심사를 거쳐 최대 30억 원까지 연리 1%에 대출해주기로 했다. 스마트팜 온실 면적은 지금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나고 스마트 축사 수도 7배로 확대된다.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팜 확산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예산으로 마련한 청년 스마트팜 종합자금을 농협을 통해 연 1% 금리로 최대 30억 원까지 지원한다. 농협은 스마트팜 창업자에 대한 대출 심사 때 상환능력 등을 보는 재무평가를 생략하고 기술력과 가능성 위주로 판단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2017년 말 기준으로 4010ha에 이르는 스마트팜 온실을 2022년까지 7000ha로 늘리고 같은 기간 현재 790곳인 스마트팜 축사를 5750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청년들이 스마트팜 관련 교육을 받을 뿐만 아니라 기업과 기술협력까지 한곳에서 할 수 있는 혁신밸리 4곳을 2022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혁신밸리 내에는 청년들이 최대 1년 8개월간 스마트팜 관련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보육센터와 보육센터 수료 후 일정 임대료만 내면 창업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이 조성된다. 아울러 ICT 기업과 식품·바이오 기업이 농업인과 함께 신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실증단지도 혁신밸리 내에 조성된다.

이 밖에 청년과 기업이 정착할 수 있는 주거지와 복지·문화시설도 함께 건립된다. 정부는 전국의 시도를 대상으로 23일부터 7월 중순까지 공모를 진행하며 현장평가를 거쳐 7월 말에 우선 2개 시도를 선정할 계획이다.

스마트팜을 운영할 인력 양성을 위해 전북과 전남, 경남 지역에 시범 보육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정부는 3월에 선발된 60명의 청년 교육생을 4월부터 교육하고 있으며 성적 우수자에게는 해외연수 기회를 제공해 교육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교육 인원을 확대해 2022년까지 6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스마트팜 시설과 농축산물 유통 등 전후방 산업을 합하면 총 4300여 개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혁신밸리 내의 기업이 기술을 지원하고 얻은 수익을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스마트팜#농장#ict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