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사…판문점 ‘종전선언’하나
더보기

文대통령,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사…판문점 ‘종전선언’하나

뉴스1입력 2018-03-21 13:50수정 2018-03-21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미 회담은 평화 체제 매듭 짓겠다는 의지”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 개최·문 대통령 합류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진전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며 ‘남북미 3국 정상회담’을 언급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회의(위원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북미회담 개최) 장소에 따라서는 더욱 극적인 모습이 될 수도 있다”며 “그리고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남북미 3국 정상회담’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한 전문가들은 정부가 3국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관련 매듭을 짓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3국 정상이 모여 평화 선언(종전 선언), 평화 협정 체결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한반도 평화 선언’을 하려는 로드맵”이라며 “비핵화 의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최종 타결될 텐데 남북미 정상이 다시 모여 재차 얘기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관측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도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이번 기회에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매듭짓겠다는 의지가 있다”며 “그 속에서 남북미 평화 체제의 입구라고 할 수 있는 종전 선언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만약 북미 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개최되면 남북미 3국 정상회담을 연이어서 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4월 남북 정상회담 개최 장소이기도 한 판문점은 현재 스웨덴, 베이징 등과 함께 유력한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꼽힌다.


홍 실장은 “판문점은 상징성이 있다”며 “만약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하고, 그 결과가 좋다면 1시간 거리에 있는 문 대통령이 합류해 셋이서 손을 잡고 평화선언을 하는 그림도 그려볼 수 있다”고 말했다.

양 교수도 “혹시 판문점에서 열린다면 한반도를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꾸는 의미가 있다”며 다만 3국 정상회담 시기는 “바로 이어서 하기보다 6월이나 7월쯤 시간을 두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른 한편 ‘남북미 정상회담’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발언이라는 해석도 있다.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3개국 정상이 모이겠다는 것은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이기도 하지만 한미 정상이 한편이 되어 김정은 위원장을 압박하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 이날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며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미 정상회담의 목표와 비전으로 Δ한반도 비핵화 Δ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Δ북미관계의 정상화 Δ남북관계의 발전 Δ북미간 또는 남북미간 경제협력을 제시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