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북미회담 진전 따라 남북미 3국 정상회담 이어질 수 있어”
더보기

文대통령 “북미회담 진전 따라 남북미 3국 정상회담 이어질 수 있어”

뉴시스입력 2018-03-21 11:22수정 2018-03-21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 정상회담 자체가 세계사적 일…더 극적인 모습될 수도”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남북미 정상간 분명한 목표 갖고 있어”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북미 정상회담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다. 장소에 따라서는 더욱 극적인 모습이 될 수도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며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이지만 우리는 분명한 구상을 갖고 있다”면서 “남북미 정상간 합의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와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와 북미관계의 정상화, 남북 관계의 발전, 북미 간 또는 남북미간 경제협력 등이 될 것”이라며 “준비위원회가 그 목표와 비전을 이룰 수 있는 전략을 담대하게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