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측 “구속영장 청구는 ‘이명박 죽이기’…검찰이 덧씌운 혐의 인정 못해”
더보기

MB측 “구속영장 청구는 ‘이명박 죽이기’…검찰이 덧씌운 혐의 인정 못해”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19 19:10수정 2018-03-19 1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검찰 조사를 마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이명박(MB) 전 대통령 비서실은 19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검찰이 덧씌운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구속영장 청구는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지난 10개월 동안 정치검찰을 비롯한 국가 권력이 총동원돼 진행된 ‘이명박 죽이기’로 이미 예상됐던 수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소식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이 전 대통령에 대해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고 자신이 실소유한 다스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14일 소환 조사 이후 닷새 만이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헌정사상 네 번째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대통령으로 기록되게 됐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