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 가족까지 동반 사법 처리될까…부인·아들 의혹 구체화
더보기

MB 가족까지 동반 사법 처리될까…부인·아들 의혹 구체화

뉴시스입력 2018-03-18 16:18수정 2018-03-18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윤옥, 다스 법인 카드로 4억여원 사용 정황
이시형, 이상은 다스 배당금 쌈짓돈처럼 사용
검찰 “가족 조사 없어도 MB 신병 결정 가능”
보복 수사로 비칠 가능성 등 우려 신중 모드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그의 가족들 역시 사법 처리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부인인 김윤옥 여사, 아들인 이시형씨 등이 검찰 사정권 안에 들었다는 평가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신병 처리 방향과 무관하게 이들에 대한 보강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정치 보복 등 불필요한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중을 기하는 모양새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김 여사에게 흘러 들어간 불법 자금을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떠난 22억5000만원 가운데 수억원이 김 여사에게 전달된 정황이 포착되면서부터다.

이와 함께 검찰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으로부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약 1억원이 김 여사에게 전달됐다는 취지 진술도 확보했다.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사용처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았다.

다스 전·현직 임직원들은 김 여사가 다스 법인 카드를 사용했다는 취지 진술을 내놓기도 했다. 김 여사가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금액은 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여사의 출입국 기록과 법인 카드 사용 내역을 토대로 이 전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들인 이시형씨의 경우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배당금 수억원을 받아 챙긴 정황이 드러난 상태다. 검찰은 이시형씨가 자신이 관리하던 이 회장 명의 통장을 통해 배당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시형씨는 해당 통장에 입금돼 있던 이상은 다스 회장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중 10억원을 가져다 쓴 것으로도 조사된 바 있다.

검찰은 김 여사와 이시형씨가 다스 돈을 자유자재로 사용한 점 등이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점을 방증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같은 점을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확인하고자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 혐의가 자신과는 무관하고 잘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25일 비공개 소환됐던 이시형씨는 이 전 대통령 등과 함께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검찰은 지난 2일 이 전 대통령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기소하면서 이시형씨를 40억원대 배임 혐의 공범으로 적시한 바 있다.

김 여사 역시 검찰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전 대통령 신병 처리 방향이 결정된 이후 비공개로 조사가 이뤄질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가족 다수가 연루된 이 사건 수사가 자칫 보복 수사로 비칠 가능성 등을 우려한 듯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여사 조사와 관련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김 여사를 조사해야만 이 전 대통령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구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