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봉주, 서울시장 출마선언…“온갖 음해도 갈 길 못 막는다”
더보기

정봉주, 서울시장 출마선언…“온갖 음해도 갈 길 못 막는다”

뉴스1입력 2018-03-18 12:58수정 2018-03-18 12: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당원 자격 회복 별 문제 없을 것”
“민주당 복당 안되면 그때 판단…어떤 상황서도 서울시장 출마”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명 연트럴 파크에서 출마 선언을 하려했지만 갑작스레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면서 출마 선언을 연기했다.2018.3.18/뉴스1 © News1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18일 “제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가장 확실한 승리 카드”라며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시 마포구 경의선 숲길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이 젊어져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결심한 배경으로 ‘서울의 노쇠화’를 꼽았다. 그는 “지금 삶에 지친 젊은 세대가 탈출하고 있고 가정을 위해 중장년층은 가까스로 버티고 있는 서울, 잿빛 서울, 서울 탈출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이 젊어져야 한다”며 “이는 청년, 중년, 노년 세대가 함께 어우러지는 상생의 서울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단지 관리만 하고 현상유지만 하는 시정은 이제는 안 된다”면서 “서울특별시는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고 이는 관리형 리더십이 아닌 정면 돌파형 리더십, 머무르는 리더가 아닌 해결하는 리더를 서울시민은 원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또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문 대통령은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끝까지 함께 할 후보는 저 정봉주”라며 “사심없이 성심을 다 바치겠다”고 약속했다.

자신의 주요 정책으로는 Δ일자리 청년 부시장 신설 Δ창업 아이템 소더비 활성화 Δ청년 일자리 창출 연간 목표 달성 Δ서울 강남과 비강남의 격차 해소 Δ서울 소재 대학교의 강북출신 학생 배려 Δ미세먼지 및 교통지옥 해소를 제시했다.


특히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영원한 민주당 당원이라고 언급하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제 민주당 당원(자격)이 정지된 것은 BBK 때문”이라며 “제 민주당 당원자격은 당연히 복원돼야 한다”고도 했다.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프레시안의 악의에 가득 찬 허위보도는 저를 가장 추악한 사슬로 옭아맸다”며 “민주당으로부터도 내침을 당할 위기”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저는 온갖 음해를 뚫고 왔고 어떤 시련과 난관도 10년 만에 돌아온 저를 막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원 자격 회복에 별 문제가 없다고 본다”면서도 “(민주당에서 복당이 아닌) 다른 결정이 나면 그때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다. 그는 ”저는 시민과 (서울시장 출마를) 약속한 것이라 어떤 상황 속에서도 출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