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 기자들 고소 “성추행범 낙인 찍혔다”
더보기

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 기자들 고소 “성추행범 낙인 찍혔다”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3-13 15:51수정 2018-03-13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해 온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과 변호인단은 13일 오후 3시42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프레시안 기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 전 의원 측은 고소장 제출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정봉주 전 의원이 지난 시간의 억울함을 딛고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서모 기자가 작성한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 쓴 언론 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혔다”고 말했다.

이어 “프레시안 기사는 정 전 의원과 A 씨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며 “보도자료에 의해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 씨 친구들의 진술과 신빙성이 의심되는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프레시안과 기타 언론사의 보도는 정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출마선언 시기에 맞춰 의도적으로 작성·보도된 것”이라며 “정 전 의원에 대한 부당한 탄압과 허위보도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해당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면서 검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