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창 패럴림픽 남북 공동입장 무산
더보기

평창 패럴림픽 남북 공동입장 무산

김재형 기자 입력 2018-03-09 03:00수정 2018-03-09 03: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한반도기에 독도 표기 요구
IPC가 수용 안하자 “따로 입장”
개회식 성화는 함께 봉송할듯
9일 개막하는 2018 평창 패럴림픽 개회식 남북 공동 입장이 무산됐다. 남북이 함께 들고 입장할 예정이었던 한반도기의 ‘독도 표기’ 문제가 발단이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8일 오후 “한국과 북측 선수단이 개회식에서 각각 태극기와 인공기를 든 채 따로 입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해 달라는 북측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이런 결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등 남측 대표단은 2차례에 걸쳐 김문철 북한 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장 및 IPC 관계자와 함께 남북 공동 입장을 논의했다. 1차 회의 때부터 IPC 측은 북측과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2차 회의에서도 결론을 바꾸진 못했다.

북측 김문철 단장은 “정치적 이유로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하지 못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며 “우리의 국토를 표기하지 못하는 건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평창 올림픽 공동 입장은 인민(북한 주민)들에게 큰 감동을 줬지만 (독도가 표기되지 않아) 슬픔도 줬다”는 말을 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이에 IPC 측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강력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상황에서 올림픽에서 이미 쓰인 한반도기를 변경할 수 없다”고 맞섰다. 앞서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서 남북이 공동 입장할 때 들었던 한반도기에는 독도가 표시되지 않았다. 남북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처음 공동 입장했고 한반도기를 사용했다. 그때에도 독도 표기 논란이 있었지만 IOC의 정치적 표현 금지 조항과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등을 고려해 제주도를 제외한 섬 표기를 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했다.

IPC 측은 북한이 주장을 굽히지 않자 “더 이상 논쟁을 원치 않으니 개별 입장으로 한다”고 결정했다. 북한은 이번 패럴림픽을 위해 7일 선수단 20명과 대표단 4명 등 총 24명을 7일 한국으로 보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남북 공동 입장은 무산됐지만, 성화 봉송은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IPC에 제안했다. 개회식이 열리는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 성화가 들어설 때 남북 선수가 나란히 나서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개최국으로서 49개 참가국 중 마지막에 입장하고 북한은 일본에 이어 입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강릉=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평창 패럴림픽#남북 공동입장#무산#북한#한반도기#독도 표기#요구#ipc#수용#따로 입장#개회식#성화#봉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