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태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m ‘깜짝’ 동메달
더보기

김태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000m ‘깜짝’ 동메달

강릉=이헌재 기자, 강릉=김배중기자 입력 2018-02-23 21:02수정 2018-02-23 2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그는 존재감 없는 선수였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최하위권인 30위로 골인했다. 절치부심했다. 힘을 키우기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훈련했다. 그는 대표팀 내에서 가장 웨이트트레이닝을 많이 하는 선수였다.

하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2016년 말 열린 2017삿포로 아시아경기 대표선발전 레이스 도중 미끄러지면서 태극마크를 반납해야 했다. 대표팀 동료이자 단거리 라이벌 차민규(25·동두천시청)는 그 대회 남자 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그런 차민규를 바라보며 묵묵히 힘을 키워 온 결실의 무대는 평창 겨울올림픽이었다. 긴 인고의 시간을 견뎌 낸 김태윤(24·서울시청)이 한국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깜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태윤은 2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1분8초22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자기 최고기록 1분8초8에 육박하는 호성적이었다.

15조 아웃코스에서 뛴 김태윤은 초반 200m 구간을 16초39의 빠른 기록으로 통과했다. 이후 400m를 24초97로 주파한 뒤 마지막 400m에도 26초86을 기록하며 단숨에 중간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후 네덜란드의 강자 키엘트 누이스(1분07초95)와 이번 대회 500m 금메달리스트인 노르웨이의 하바드 로렌췐(1분07초99)에 뒤지면서 값진 동메달을 확정지었다. 마지막 조의 경기까지 손에 땀을 쥐고 경기를 지켜보던 김태윤은 동메달이 확정된 순간 함성을 내지르며 기쁨을 표현했다.

차민규의 존재는 이번 대회에서도 그에게 큰 자극이 됐다. 19일 남자 500m에 출전했던 차민규는 0.01초 차이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민규는 이날도 부상을 당한 모태범을 대신에 갑작스럽게 경기에 나섰다. 이번 시즌 한 번도 1000m에 출전한 적이 없는 차민규는 1분9초27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12위에 올랐다.

김태윤은 “아직 꿈만 같다. 관중들 응원 덕분에 몸이 가벼워 진 것 같다. 아시아경기에 못 나간 게 한이 돼 더 적극적으로 하게 된 거 같다. 어떻게 탔는지 잘 모르겠지만 앞만 보고 달려갔다”고 말했다.

스케이팅 선수인 사촌 형을 따라 스케이트장에 인연을 맺은 김태윤은 초등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스케이팅 선수가 됐다. 쇼트트랙은 타지 않고 스피드스케이팅 외길을 걸었다. 주니어 시절부터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렸지만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낼 정도는 아니었다. 80kg대 몸무게 시절 둥글둥글한 얼굴로 ‘호빵맨’으로 불렸던 그는 각고의 노력으로 체중을 75kg까지 줄이면서 기량이 급격히 좋아졌다.

주요기사

강릉=이헌재 기자uni@donga.com
강릉=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