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金 부담감 너무 컸나… 쇼트트랙 男도 女도 넘어져 노골드
더보기

金 부담감 너무 컸나… 쇼트트랙 男도 女도 넘어져 노골드

이헌재 기자 , 강홍구 기자 입력 2018-02-23 03:00수정 2018-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00m선 황대헌 銀-임효준 銅
“괜찮아, 최선 다했잖아” 김도겸(왼쪽에서 두 번째)이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선 종료 직후 레이스 도중 넘어졌던 임효준(왼쪽에서 세 번째)의 얼굴을 두 손으로 어루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곽윤기(오른쪽)도 임효준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위로하고 있다. 왼쪽은 서이라. 강릉=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임효준(22)과 막내 황대헌(19)이 동반 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대를 모았던 여자 쇼트트랙 ‘쌍두마차’ 최민정(20)과 심석희(21)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선에서 황대헌과 임효준은 각각 39초854와 39초919로 골인하며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확했다. 금메달은 세계기록(39초584)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우다징(중국)이 차지했다.

한국 쇼트트랙의 취약 종목인 남자 500m에서 한국 선수들이 나란히 올림픽 시상대에 오른 건 사상 처음이다.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은 두 번째 메달을 추가했다.

3000m 계주 금메달을 합작했던 최민정과 심석희는 유력한 금메달 종목으로 꼽힌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선 마지막 바퀴에서 서로 충돌하면서 노메달에 머물렀다. 3관왕을 노린 최민정은 4위로 마쳤다. 실격당한 심석희는 개인전에선 메달 없이 대회를 마쳤다. 한국이 올림픽 이 종목에서 입상하지 못한 건 사상 처음이다. 금메달은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에게 돌아갔다.

남자 5000m 계주 결선에서도 한국은 임효준이 코너를 돌다가 넘어져 4위에 머물렀다.

강릉=이헌재 uni@donga.com·강홍구 기자
관련기사
#평창올림픽#부담감#쇼트트랙 남자#쇼트트랙 여자#노골드#쇼트트랙 500m#황대헌#임효준#은메달#동메달#최민정#심석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