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ISU 女쇼트트랙 실격 사진 공개, “반칙 명백…실력 차 인정” 中 여론 반전
더보기

ISU 女쇼트트랙 실격 사진 공개, “반칙 명백…실력 차 인정” 中 여론 반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22 11:04수정 2018-02-22 1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왕이 기사 캡처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중국 대표팀이 실격 처리된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자 한국을 향한 중국 내 비난 여론도 수그러드는 모양새다.

중국 온라인매체 왕이(網易)는 21일 ISU가 중국의 ‘임페딩 반칙’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마지막 주자와 교대할 때 중국 선수가 레인을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심하게 변경하면서 한국 선수를 방해했다는 ISU의 설명을 전했다.

보도를 접한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중국의 반칙을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비난 일색이었던 전날 여론과는 달라진 것. 아이디 wpaz****은 “저건 분명히 반칙”이라면서 “한국팀이 반칙했는지는 더 이상 엮지마. 중요한 건 우리가 진짜 반칙한 것”이라고 적었다.


이 외에도 중국 누리꾼들은 “쪽팔리는 건 분명히 반칙했는데도 아직도 떠들어대는 것(网易****)”, “중국이 만약 반칙 안 했으면 은메달이야!! 한국은 그래도 1위고!!! 사실과 실력 격차를 인정해야한다! 여자 3000미터 계주 세계기록 보유자는 현재 한국이다!(要前****)”, “판커신 반칙동작 진짜 잘하더라?(要前****)”, “스스로의 문제를 잘 개선할 생각 안하고, 심판의 문제만 조리 있게 근거 들어 제소를 신청하다니(插眼****)” 등의 의견을 내며 실격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여전히 심판의 판정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의견도 보인다. 아이디 无头****은 “한국도 중국에 똑같이 충돌했는데 왜 반칙 안 줌?”이라고 했고, 아이디 月映****는 “한 팀 한 팀씩 기록경기로 바꾸자. 그러면 반칙도 없을 거고 실력이 좋은 사람이 우승하고 공평하겠지”라고 적었다.

앞서 이날 ISU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에서 심판진이 중국과 캐나다에 페널티를 부과한 이유를 입증하는 사진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 문제와 관련 더 이상의 언급은 없을 것”이라면서 “중국이 마지막 주자와 교대할 때, 무리한 레인 변경을 시도하면서 안쪽 레인에 있던 한국 선수의 진로를 방해했다”고 설명했다. ISU가 경기 리뷰에 이어 반칙 장면이 담긴 사진까지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