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피해자 인터뷰 접니다” 김소희 대표 ‘초이스’ 폭로한 홍선주, 직접 나섰다
더보기

“피해자 인터뷰 접니다” 김소희 대표 ‘초이스’ 폭로한 홍선주, 직접 나섰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22 08:28수정 2018-02-22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홍선주 대표 페이스북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으며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가 이 과정에 가담했다고 폭로한 피해자 A 씨의 주장에 김 대표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자, A 씨가 실명을 공개하고 직접 나섰다.

홍선주 어린이극단 끼리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화 인터뷰와 영상 인터뷰까지 한 사람 접니다. 김소희 선배님 저를 찾으셨다고요? 해명하고 싶으시다고요? 찾으셨으니 하세요”라며 자신이 피해자 A 씨임을 밝혔다.


앞서 19일 홍 대표는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이 전 감독에게 ‘안마’라는 명목 아래 수위를 넘어서는 행위를 강요받았다며 “(김 대표는)안마를 ‘조력자‘처럼 시키고 후배들을 ‘초이스’하는 역할을 했다”고 폭로했다.

방송 후 김 대표는 “방송국 측에 정정신청 해놓았다. 인터뷰한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 대표는 김 대표의 주장을 반박하며 “저를 알릴 수 없었다. 극단을 운영하는 입장이기에 혼자만의 선택을 할 수 없었고 특히 어린이들과 함께 하기에 그 아이들에게 충격을 주고싶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들이 언젠가 알게 되더라도 이해하리라 믿는다”라며 인터뷰 당시 실명을 밝히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전 감독에 대해 “연희단 단원들에게 이윤택 쌤은 항상 ‘너희는 나가면 연극 못해! 너희가 나가서 뭘 하겠니? 내가 있으니까 연극 하는 거야’라고 했고, 그건 내심 내 마음 속 두려움이 되었고, 그게 바로 우리의 약점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극단을 나와 연희단 출신 3명이서 극단을 창단해 열심히 했다. 그것이 약점이 아님을 다른 곳이 아닌 나 자신에게 증명하고 싶었다. 그리고 증명했다. 그런데 또 다른 약점이 생겼다. 연희단 패거리 출신…”이라고 좌절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홍 대표는 “후배님들 지켜주지 못해서, 바보 같아서 죄송하다. 연희단을 나와서 만난 지난 7년 동안의 극단 단원 분들께도 열심히만 강요해서 죄송하다”며 “적어도 연극 해보겠다고 보따리 하나 들고 집 나와 하루아침에 갈 곳을 잃은 후배들을 위해 싸우겠다”며 글을 마쳤다.

홍 대표가 실명까지 밝히며 직접 나서자 김 대표는 곧바로 다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그 시절 어떻게 살았는지 기억이 안 나서 벌어진 실수였다”며 “당시 홍 씨에게 상처를 준 사실이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