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보름 기자회견 “노선영과 방 달라 따로 대화 안 해…많이 반성”
더보기

김보름 기자회견 “노선영과 방 달라 따로 대화 안 해…많이 반성”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20 17:28수정 2018-02-20 1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MBN 캡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 나섰던 김보름(25)이 노선영(29)을 탓하는 듯한 인터뷰로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 “많은 분들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것 같다”면서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보름은 20일 오후 5시 30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이 끝난 뒤 불거진 인터뷰 논란과 관련 “경기 후 선영 언니와 방이 다르다 보니 따로 대화를 한 건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보름은 “어제 제가 경기를 하고 나서 인터뷰를 했었는데, 인터뷰를 보시고 많은 분들이 마음의 상처를 받은 것 같다.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지금도 많이 반성한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앞서 전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7위에 그치며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논란이 된 건 경기 과정과 인터뷰 태도. 팀워크가 중시되는 ‘팀추월’ 종목에서 김보름, 박지우는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뒤늦게 노선영 선수가 들어오는 장면이 연출돼 논란이 일었다.

이후 김보름과 박지우는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좋은 기록을 내지 못한 것에 대해 노선영 선수 탓을 하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을 해 논란을 키웠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