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리 딸 고생한거 생각하니 눈물 나”
더보기

“우리 딸 고생한거 생각하니 눈물 나”

박은서 기자 , 강홍구 기자입력 2018-02-19 03:00수정 2018-02-19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창올림픽]경기장 직접 찾은 이상화 가족 울컥… 밴쿠버-소치 대회땐 TV로 지켜봐
이상화(오른쪽)가 2016년 5월 경기 양평군 자택에서 어머니 김인순 씨(가운데), 오빠 이상준 씨와 함께 다정하게 셀카를 찍고 있다. 김인순 씨 제공
마지막 올림픽 경기를 앞둔 막내딸 이상화(29)를 기다리며 어머니 김인순 씨(57)는 초조한 듯 자리에서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했다. 레이스를 마친 이상화가 대형 태극기를 든 채 빙판 위를 돌자 어머니는 자리에서 선 채로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함께 자리에서 일어난 오빠 이상준 씨(32)도 계속 눈시울을 훔쳤다. 아버지 이우근 씨(61)는 자리에 앉아 우두커니 딸을 바라봤다.

빙속 여제의 마지막 올림픽 경기가 열린 18일은 가족들이 처음으로 그의 올림픽 경기를 직접 본 날이기도 했다. 딸의 첫 올림픽이었던 2006년 토리노 대회부터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대회를 집에서 TV로 지켜봤던 이상화의 가족은 안방 평창 올림픽을 맞아 처음으로 막내딸의 올림픽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이상화의 올림픽 도전사는 결국 가족들의 도전사이기도 했다. 김 씨는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까 집 지하실에 작업공간을 꾸려 봉제 일도 마다하지 않으며 딸의 운동을 물심양면 도왔다. 새벽마다 도시락을 싸서 딸의 훈련장을 찾는 일은 일상이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세 살 위 오빠를 따라 스케이팅을 시작했던 이상화는 오빠 상준 씨의 양보로 선수생활을 이어갔다. 두 자녀에게 운동을 시키기에 빠듯했을 부모를 위해 상준 씨는 “동생이 더 재능이 있었다. 상화가 하는 게 맞다”며 자신의 꿈을 접었다. 딸이 졸업한 휘경여고 행정실에서 근무했던 아버지 이 씨는 이상화가 해외훈련 영상 등을 찍어 보내 조언을 구하는 이상화의 ‘마음속 코치’이기도 하다.

20년 넘는 세월을 차디찬 빙판 위에서 보내온 딸 이상화를 위해 이날 경기 뒤 김 씨는 “상화가 아픈 몸을 이끌고 여기까지 왔다. 하지정맥류는 수술로 좀 나아졌는데 아직도 무릎엔 물이 차있다. 딸이 그동안 고생한 거 생각하면 눈물이 나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평창 올림픽 폐회식(25일) 당일 자신의 29번째 생일을 맞는 이상화를 위해 김 씨는 따뜻한 식사와 딸이 미리 점찍어 놓은 지갑 하나를 선물할 생각이다.

강릉=박은서 clue@donga.com·강홍구 기자
관련기사
#이상화#가족#평창#올림픽#쇼트트랙#밴쿠버#소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