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쇼트트랙 銅 서이라 ‘악플폭탄’에도 꿋꿋
더보기

쇼트트랙 銅 서이라 ‘악플폭탄’에도 꿋꿋

김동욱 기자 입력 2018-02-19 03:00수정 2018-02-19 0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창올림픽]中누리꾼들, 자국선수 실격에 불만
국내선 “임효준-황대헌 막아” 비난… 서이라, 中누리꾼에 “사랑합니다”
임효준 “이라 형이 메달 따서 다행”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뒤 구설에 오른 서이라(오른쪽). 강릉=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서이라(26)가 ‘악플 폭탄’을 맞고 있다.

서이라는 13일 남자 1000m 예선에서 한톈위(중국)의 반칙과 실격으로 구제를 받아 준준결선에 올랐다. 판정에 불만을 품은 중국 누리꾼들이 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찾아 한글과 중국어로 수천 건의 욕설과 비난 글을 남겼다.

중국발 악플을 맞은 서이라는 17일 남자 1000m 결선 뒤에는 국내 누리꾼들의 악플에 시달렸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사오린 샨도르 류(헝가리)의 반칙으로 임효준(22)과 엉켜 넘어졌다. 서이라는 바로 일어나 역주한 끝에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일부에서는 서이라 바로 뒤에 있던 임효준이 치고 나갈 틈을 노렸지만 서이라에게 가로막히며 앞서 나갈 타이밍을 잃었다고 비난했다. 쇼트트랙 관계자들은 “계주 등 단체전이 아닌 개인전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비난이다. 경기 도중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고 말했다.

준준결선에서 서이라가 임효준, 황대헌(19)과 한 조에 편성돼 달리다 황대헌이 떨어지고 임효준과 그가 준결선에 올라간 것도 문제 삼았다. 두 명만 올라가는 규정 탓에 한 명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금메달 기대주 황대헌이 떨어지자 서이라에게 비난의 화살을 쏟았다.

경기 뒤 밝은 미소를 잃지 않은 서이라는 중국 누리꾼들을 향해 “니하오, 워 아이 니(안녕하세요. 저는 당신들을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 명이 다 같이 선의의 경쟁을 해서 누가 됐든 축하해주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임효준은 경기 뒤 “안 넘어졌다면 해볼 만했는데, 아쉽긴 아쉽다. 그래도 (서)이라 형이 메달을 따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악플 폭탄에도 서이라와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흔들리지 않았다.

강릉=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관련기사
#쇼트트랙#서이라#중국#실격#악플#평창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