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창이 뜨겁지? 재미있는 속살은 내가 보여줄게”
더보기

“평창이 뜨겁지? 재미있는 속살은 내가 보여줄게”

김민기자 입력 2018-02-15 03:00수정 2018-02-15 0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림픽 SNS 세대들, 경기장 밖의 모습 속속 올려 화제
[1]한 손으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스위스 스키 선수 파비안 뵈슈. [2]호주 스켈레톤 코치 로버트 더먼이 개회식에서 기념으로 받은 모자, 담요, 핫팩 세트를 하나씩 꺼내며 소개하는 모습. [3]영국 스노보드 선수 에이미 풀러가 개회식 전 대기실에서 피겨 선수와 장난치고 있다. [4]마스크 팩을 한 미국 스노보드 선수 숀 화이트. [5]스위스 스키 선수 안드리 라게틀리가 카메라로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인스타그램·유튜브
TV로는 볼 수 없는 평창 겨울올림픽의 생생한 현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고프로 등 각종 촬영 장비를 능숙하게 다루는 세대가 올림픽 주역이 되며 나타난 현상이다. 방송국 카메라로는 포착되지 않는 경기장 뒷모습과 선수촌 내부 자연스러운 모습까지 속속들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 선수촌 일상부터 기념품 개봉기까지

영국 스노보드 선수 에이미 풀러(27)는 평창에서의 일상을 3∼4분 길이 ‘브이로그’ 형태로 유튜브에 공개하고 있다. 브이로그는 비디오와 블로그의 합성어로 특정 기간 있었던 일을 보여주는 일종의 영상 일기다.

풀러는 스마트폰을 들고 숙소 내 창밖 풍경은 물론이고 침실, 화장실까지 구석구석 소개한다. 올림픽 개회식 영상에는 동료들과 이동하는 모습, 대기실에서 장난치는 모습, 선수단과 그라운드를 행진하는 모습까지 담았다. 풀러가 직접 촬영해 선수의 관점에서 개회식을 관람할 수 있어 흥미롭다. 풀러의 유튜브 채널은 3만5000명이 구독하고 있다.

호주 스켈레톤 코치 로버트 더먼(30)은 배경 음악을 넣는 등 수준급 영상 편집 기술을 가진 유튜버다. 더먼은 스마트폰과 마이크가 달린 캐논 DSLR 카메라를 번갈아 활용해 콘텐츠도 다양하다. 개회식에 참석한 뒤에는 기념품인 모자, 담요, 우비, 핫팩을 하나하나 꺼내 착용해 보는 ‘개봉기(하울)’ 영상을 제작했다. 선수촌 내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콜라를 먹는 방법이나 치과에서 치료를 받는 모습 등 직접 가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소소한 일상도 공개해 인기다.

스노보드, 스키 등 프리스타일 종목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특히 영상 촬영에 익숙하다. 평소 연습할 때도 각종 기술을 연기하거나 어려운 도전을 성공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서로 공유하는 문화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 스노보드 선수 이민식(18)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 고프로 등으로 촬영한 영상을 수시로 공개하고 있다. 호주 스노보드 선수 스코티 제임스(24)는 직접 고용한 전문 카메라맨이 영상을 촬영해 주고 있다.

○ 영상, 사진으로 보는 더 솔직한 일상

주요기사

편집 기술이 없어도 앱을 활용해 사진, 영상을 꾸밀 수 있는 인스타그램은 많은 선수들이 이용한다. 스위스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파비안 뵈슈의 ‘에스컬레이터 코리안 스타일?’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서 뵈슈는 에스컬레이터 계단 밖에서 한쪽 팔로만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잡고 올라간다. 영상을 본 ‘스키 여제’ 린지 본은 “이 에스컬레이터가 어디 있는지 알고 싶다. 나도 꼭 해보고 싶다”며 트위터에 공유했다.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도 선수들의 솔직한 일상을 볼 수 있다. 미국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는 얼굴에 마스크팩을 붙인 채 ‘코리아 스파 데이’라고 적은 사진을 이곳에 공개했다. 올림픽 설상 종목 사상 최연소 금메달을 딴 클로이 김은 기자회견 직전 혀를 내밀고 ‘헤이 헤이’라는 글귀를 적어 잔뜩 신난 모습을 보여줬다.

캐나다 쇼트트랙 선수 샤를 아믈랭이 동료들과 숙소에서 TV를 보는 모습을 담은 스토리는 의외로 국내에서 주목받았다. 숙소 바닥에 누워있는 선수들의 소탈한 모습에 누리꾼들이 “역시 온돌이 따뜻해서 바닥에 누워 있는 것”이라며 수차례 공유했기 때문이다. 올림픽 중계를 위해 평창을 찾은 호주 ABC의 스태프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민소매와 반바지를 입고 리포트 장면을 촬영하는 카메라맨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유발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평창 겨울올림픽#소셜네트워크서비스#선수촌#선수촌 일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