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61곳중 18곳 계약률 70% 밑돌아… 미분양 우려 단지 급증
더보기

[단독]61곳중 18곳 계약률 70% 밑돌아… 미분양 우려 단지 급증

천호성기자 입력 2018-02-15 03:00수정 2018-0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집값 어떻게 될까요]수도권-지방 부동산시장 양극화 《지방 아파트 분양시장에 ‘미분양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해 3분기(7∼9월) 주택분양이 이뤄진 전국 시군구의 초기분양계약률을 분석한 결과 10곳 중 3곳이 70%를 밑돈 것으로 확인됐다. 주택시장 활황기였던 2015, 2016년에 공급이 몰렸던 부산 경남 충남 등을 중심으로 ‘분양 적체 현상’이 시작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를 피해 서울의 ‘똘똘한 한 채’만 남기고 지방 주택을 처분하는 경향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지난해 8월 말 충남 서산시에서 분양된 A아파트는 지난해 말까지 전체 725채 중 16채만 팔렸다. 업계 15위권의 중견 건설사가 분양에 나섰지만 공사비 마련을 걱정해야 할 정도로 흥행에 실패했다. 이곳 분양을 앞두고 주변 당진·아산시 등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공급된 게 악재로 작용했다.

#같은 달 분양된 부산 기장군 일광신도시의 B아파트에서는 5채 중 2채꼴로 미분양이 남았다. 일광신도시는 전철 개통 등의 개발 호재로 2015, 2016년에 분양경기가 호황이었던 곳이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7∼9월) 주택 분양이 이뤄진 전국 61개 시군구 중 18곳의 초기분양계약률(지난해 말 기준 계약률)이 70%를 밑돌았다. 전 분기(4∼6월)에는 8곳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계약률이 70%를 넘긴 데 비해 미분양 우려 지역이 배로 늘어난 것이다.

초기분양계약률은 분양 시작 후 3∼6개월 동안의 계약률이다. 건설업계는 통상 이 수치가 70%를 넘어야 분양이 성공한 것으로 본다.

아파트 미계약 증가가 두드러진 지역은 충남, 충북이었다. 충남에서는 서산시(2.2%) 천안시(34.7%) 보령시(45.1%) 서천군(63.4%) 등 지난해 3분기에 분양이 있었던 4개 도시 아파트 단지의 초기계약률이 모두 70%를 밑돌았다. 충북 청주시에서도 지난해 7월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 한 단지의 계약률이 42.7%에 그쳤다. 보령과 청주의 경우 전 분기(지난해 4∼6월)에 분양된 단지들의 계약률은 각각 94.0%, 69.1%였지만 3개월 새 미분양이 크게 늘었다.

중공업 구조조정 등으로 경기가 가라앉은 경남·북 분양시장도 상황이 좋지 않다. 밀양시, 문경시에서만 각각 한 단지가 계약 완료됐을 뿐 칠곡군(9.8%) 통영시(13.4%) 안동시(30.5%) 김해시(49.9%) 포항시(53.7%)에서 분양된 5개 단지에서는 전체 주택의 60%도 팔리지 않았다.


광역시 중에서는 부산의 미계약분이 많이 늘었다. 부산은 지난해 상반기(1∼6월) 분양된 단지들의 초기계약률이 97.6%에 달했을 정도로 분양경기가 좋았던 곳이지만 3분기에는 79.8%로 떨어졌다. 부산진구(11.1%) 기장군(59.1%) 금정구(83.6%) 등에서 미분양이 나오면서다.

지방 분양경기가 꺾인 첫 번째 이유로는 ‘주택 공급과잉’이 꼽힌다. 지방 도시들의 경기가 전반적으로 좋지 못한 상황에서 시장이 소화하지 못할 만큼 많은 주택이 최근 4, 5년간 집중적으로 공급됐다는 것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지방의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은 21만800채로, 전년(17만400채)보다 23.7% 늘었다. 올해는 이보다 더욱 많은 22만1200채가 완공될 예정이다.

지난해 수도권을 타깃으로 나왔던 규제들이 지방에서 먼저 효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8·2부동산대책 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분양권 전매제한 등이 강화된 서울과 세종의 지난해 말 기준 초기분양계약률은 각각 99.2%, 100%로 여전히 높다.

이동현 KEB하나은행 부동산자문센터장은 “4월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앞두고 다주택자들이 서울보다는 지방 주택을 먼저 매각하는 추세”라며 “지방에서는 기존 아파트의 매매가와 전세금도 떨어지고 있어 분양수요가 줄고 있다”고 말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지방 시장에서는 도시재생사업과 6월 지방선거에 따른 일부 지역의 개발호재 등을 제외하면 당분간 분위기가 반등할 만한 기회가 없을 것”이라며 “지방에서 집을 구하는 사람은 청약통장을 사용해 분양을 받기보다는 전세를 얻거나 기존 주택의 급매물을 찾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천호성 기자 thousand@donga.com
#집값#아파트#분양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