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 ‘MB 금고지기’ 이병모 영장…“대통령기록물도 은닉”
더보기

[속보] ‘MB 금고지기’ 이병모 영장…“대통령기록물도 은닉”

뉴스1입력 2018-02-14 17:35수정 2018-02-14 18: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경법상 횡령·배임·증거인멸·대통령기록물법 위반
12일 긴급체포 후 영장청구…연휴중 영장심사 할듯
다스 서울사무소가 입주한 서울 서초구 소재 청계재단 소유의 한 빌딩 모습. 2017.12.26/뉴스1 © News1

다스(DAS) 실소유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76)의 ‘금고지기’ 역할을 해온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신병확보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긴급체포해 조사 중인 이 사무국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및 대통령기록물관리에관한법률위반, 증거인멸 등 혐의로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과 관련된 입출금 장부를 보관해 온 의혹을 받는 이 국장은 검찰이 자료를 요구하자 핵심 부분을 뜯어서 파쇄한 뒤 장부를 제출했다. 증거인멸 정황을 파악한 검찰은 지난 12일 이 국장을 긴급체포하고 이틀간 조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법원의 체포영장 발부 이전이라도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면 피의자를 긴급체포한다. 검찰은 긴급체포 시점부터 48시간 안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 검찰이 시한에 맞춰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이 국장은 구치소 유치상태로 향후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게 된다.

이 국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설 연휴 중에 진행될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밤부터 이튿날 아침까지 서초동 영포빌딩 지하 2층 다스 창고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생산된 문건 수십박스를 확보했는데 이중에는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와 차명재산를 추정할 수 있는 관련 자료 다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계좌추적 작업 등을 거친 뒤 이 전 대통령 일가 및 측근들을 강하게 추궁하고 있다. ‘집사’로 알려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78)과 조카 이동형씨 등도 최근 다스의 실소유주를 MB로 볼 수 있는 다수 정황들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은 이 국장이 이 전 대통령 퇴임 이후인 지난 2013년부터 청와대에서 나온 대통령기록물 자료들을 개인적으로 보관해 온 사실도 확인해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아울러 검찰은 전날(13일)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금고지기’로 지목되고 있는 이영배 금강 대표에 대해서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영장을 청구한 상황이다. 그의 구속 여부는 연휴 직후인 19일쯤 판가름날 전망이다.

금강은 이 전 대통령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의 부인 권영미씨가 최대주주인 다스 협력업체로, 이 전 대통령의 사금고로 불려왔다. 앞서 권씨를 소환해 조사하기도 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금강 지분을 차명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금강을 통해 7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의 회사인 다스 하청업체 SM이 인수한 회사로부터 수십억원을 불법 대여하는 등의 방식으로 100억원 상당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도곡동 땅 매각 및 비자금 조성 등에 관여한 의혹과 관련, 이 전 대통령 일가의 자금관리인으로 지목돼 이전 검찰·특검 수사 과정에서도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