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송월 서울역 도착할 때…보수단체, ‘김정은·인공기’ 화형식
더보기

현송월 서울역 도착할 때…보수단체, ‘김정은·인공기’ 화형식

뉴시스입력 2018-01-22 12:50수정 2018-01-22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창올림픽이 북한 체제 선전장으로 변질 우려” 주장 방남(訪南) 이틀째인 22일 현송월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 등 북측 예술단 파견 사전점검단의 서울 방문에 앞서 보수단체가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반대시위를 벌였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비판하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과 인공기 화형식을 강행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북한 체제의 선전장으로 변질될 것을 우려하며 북측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 및 공연에 대해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북측 점검단이 도착할 무렵 미리 준비한 토치로 인공기와 한반도기, 김 위원장 사진을 불에 태우려했으나 경찰이 황급히 소화기로 진압해 제지됐다.

이 과정에서 보수단체와 경찰 간 물리적 충돌이 수차례 있었다. 불만에 찬 일부 회원들은 “빨갱이 경찰”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현 단장 일행은 이날 오전 11시5분 서울역에 도착해 곧바로 경찰과 국정원 관계자 호위를 받고 리무진 버스에 탑승했다. 현 단장은 어제와 같은 짙은 색 코트, 회색 빛 모피 목도리, 검정색 앵클부츠 차림이었다.

현 단장의 공식 방문 일정과 경로는 현재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현 단장 일행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공연장으로는 잠실학생체육관, 장충체육관, 남산국립극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현 단장 일행은 이날 서울 공연장 점검을 마친 후 늦은밤 경기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북측으로 귀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