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희중과 특활비 전달받은 女행정관 대질
더보기

김희중과 특활비 전달받은 女행정관 대질

황형준 기자 입력 2018-01-22 03:00수정 2018-01-23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윤옥 여사에 갔다는 10만달러… 前 女행정관 일부 혐의만 인정한듯 이명박 정부 시절 김희중 당시 대통령제1부속실장(50)에게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건네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윤옥 여사 측 여성 행정관을 검찰이 최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011년 당시 대통령제2부속실 여성 행정관 A 씨를 불러 김 전 실장과 대질신문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질 과정에서 김 전 부속실장은 2011년 10월 미국 방문을 앞두고 환전된 10만 달러를 국정원 측에서 받아 A 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여성 행정관은 일부는 인정하고 일부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은 A 씨와 별도로 40년 넘게 김 여사의 ‘집사’ 역할을 해온 70대 여성도 소환해 특활비 수수 여부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78·구속)을 이날도 불러 국정원 특활비 4억 원 수수 여부 및 경위를 조사했다. 그러나 검찰의 추궁에도 김 전 기획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20일 신학수 전 대통령총무비서관(60) 등 다스 임직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반환받는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가 중점 수사 대상이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관련기사
#김희중#특활비#행정관#김윤옥#이명박#혐의#인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