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넌 내 아들 장난감에 불과해”…시(媤)월드 조명한 ‘B급 며느리’ ‘며느라기’
더보기

“넌 내 아들 장난감에 불과해”…시(媤)월드 조명한 ‘B급 며느리’ ‘며느라기’

장선희기자 입력 2018-01-21 17:23수정 2018-01-21 1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부갈등을 그린 영화 ‘B급 며느리’의 주인공이자 감독의 부인인 김진영 씨(B급 며느리 캡처)

“시어머니랑 한바탕 해서 추석 때 안 갔거든요. 정말 완벽했죠! 하하.”

카메라를 쳐다보며 당당히 시어머니와의 ‘한바탕’을 털어놓는 아내. 이어지는 남편의 힘없는 독백에 관객은 웃음이 터진다. “나는 이상한 여자와 결혼했다.”

17일 개봉한 다큐멘터리영화 ‘B급 며느리’ 얘기다. 영화는 감독이 겪었던 고부(姑婦) 갈등이 소재다. 그의 어머니와 아내, 유치원생 아들이 주·조연을 맡았다. 고부는 집에서 고양이를 키우네 마네, 아이 옷을 어떤 걸 입히네 마네 ‘사소한’ 것들로 신경전을 벌인다. 참다못한 며느리는 명절과 제사 불참 선언은 물론 시댁에 발길을 아예 끊어버린다. “며느리의 첫 번째 임무는 집안의 왕인 시아버지 생신 등 대소사 참석!”이란 가치관에 익숙한 시어머니에 맞서 며느리는 읊조린다. “이런 거, 내가 다 바꿀 거야.”

자신의 영혼까지 갈아 넣었다며 감독 스스로 ‘에밀레종(성덕대왕 신종) 다큐’, ‘독립영화판 사랑과 전쟁’이라 부른 이 작품은 각종 영화제에서 호응이 뜨겁다. 고부갈등 소재의 시조 격으로 꼽히는 영화 ‘올가미’(1997년)의 “넌 내 아들을 위해 사준 장난감에 불과해” 대사 같은 비현실적 얘기가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익숙하면서도 불편한 소재가 스크린에 날 것 그대로 담기니 신선하면서도 웃기고 또 슬펐기 때문이리라.

소셜미디어에서 큰 인기를 끈 고부갈등 소재 웹툰 ‘며느라기’(며느라기 페이스북 캡처)
최근 이처럼 이른바 ‘시(媤) 월드’ 세상을 새롭게 조명한 콘텐츠는 또 있다. 페이스북에서 인기를 끌다 책 발간까지 앞둔 웹툰 ‘며느라기’다. 민사린과 무구영. 두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 웹툰은 우리가 문제라고 인식조차 못했던 문제적 상황을 다루며 독자를 고민하게 만든다. ‘이 상황, 도대체 뭐가 잘못된 거지?’

예컨대 이런 식이다. 임신 중인 큰며느리가 시댁 제사에 안 온다. 둘째며느리 혼자 낑낑대며 모든 일을 다 한다. 집에 와 허리를 두드리는데, 늦게 걸려온 형님의 전화. “내가 미안할 일은 아닌 거 같은데?” 이 장면에서 적잖은 며느리들이 ‘멘붕’을 겪었다. 나 역시 읽으면서 ‘당연히 형님이 미안해야지!’ 했다가 생각을 거뒀다.

그랬다. 정작 미안해야 할 건, 온갖 일을 오롯이 며느리들 몫으로 돌려버린 다른 가족들이다. 이 웹툰이 특히 여성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건, 며느리와 시어머니 가운데 하나를 악랄하게 만드는 ‘사랑과 전쟁’ 스타일의 낡은 방식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며느라기’는 당사자임에도 남편과 시아버지, 아주버님 등 그동안 언급되지 않았던 남성들을 끌어들여 문제를 바라보게 한다.

주요기사

요즘은 여기저기서 익숙하다고 그냥 지나쳤던 것들에 반기를 드는 세상이다. 할리우드에서 화제인 ‘타임즈 업’ 운동도 마찬가지다. 으레 참거나 없던 일처럼 눈감고 대충 넘기던 ‘관습’에 반기를 드는 거다. 한 포털 사이트 카페에선 ‘이런 것까지 짚고 넘어가면 내가 쪼잔한 사람 되는 거죠?’란 여성들 글이 넘친다. 직장의 남녀차별, 출산휴가를 쓴다고 했더니 사직을 권하는 상사 등등…. 참을 일이 아니다. 말 안하면 모른다. 정말 말해야 할 때(‘Time's up’)가 됐다.

영화 말미, 며느리 김진영 씨는 고부 갈등의 핵심을 찌른다. 그게 이 영화의 묘미다.

“이게 나와 시어머니와의 일 같지? 사실은 그 집에서 손발 멀쩡히 움직이는 사람이 넷이나 되는데, 나랑 어머니 둘이서 ‘네가 했네, 내가 했네’ 싸우고 있다는 게 정말 이상한 일이거든.”

장선희기자 sun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