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측, ‘김윤옥 특활비로 명품 구입’ 의혹 제기 박홍근 고소
더보기

MB측, ‘김윤옥 특활비로 명품 구입’ 의혹 제기 박홍근 고소

뉴시스입력 2018-01-19 17:22수정 2018-01-19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홍근 “김윤옥, 특활비로 명품 구입” 주장
김윤옥 측 “명백한 허위” 중앙지검 고소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제기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고소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측 법률대리인을 맡은 오재훈 변호사는 19일 오후 5시 ‘김 여사가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명품을 구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취재진에게 “전날 박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검찰 진술을 제보 받았다면서 의혹을 제기했다”며 “형법 제307조 제2항 소정의 ‘공연히 허위의 사실을 적시해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의 발언 후 이 같은 내용에 대해 명확하게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밝혔음에도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오 변호사는 “받지도 않은 국정원 특활비를 받았다고 주장한 부분, 그것도 명품 쇼핑을 했다고 한 부분 등이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당 회의에서 “어제 이 전 대통령이 갑자기 기자회견을 한 결정적 배경에는 ‘국정원 특활비가 2011년 방미를 앞둔 김 여사 측에 달러로 환전돼 전달됐고, 이것이 사적으로 사용됐다’는 김 전 실장의 진술이 컸다”고 말했다.

또 “김 전 실장의 핵심 진술은 자신이 특활비 1억 원을 지시에 의해 받았고, 그것을 달러로 환전한 뒤 김 여사를 보좌하던 제2부속실장 쪽에 줬고, 그 돈이 김 여사의 명품 구입 등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