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고대 원형’ 한반도 스키, 106년 만에 한국에 돌아오기까지
더보기

[단독]‘고대 원형’ 한반도 스키, 106년 만에 한국에 돌아오기까지

조에쓰시(일본니가타현)=조성하 전문기자입력 2018-01-19 13:37수정 2018-01-19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스키발상기념관에 전시된 고대원형 한반도 스키 2대(사진 양쪽 끝) 모습. 이 스키는 아시아에서 현존하는 유일한 ‘네 구멍식 고대원형 스키’로 고로쇠나무를 깎아 만들었다. 조에쓰시(일본 니가타현)=조성하 전문기자 summer@donga.com


조에쓰(上越·니가타 현) 시의 일본스키발상기념관에서 네 구멍 식 한반도스키(함경남도에서 발견) 존재를 기자가 처음으로 확인한 때는 2009년. 처음 실물을 보는 순간 눈을 의심했다. 지금 타고 다녀도 문제가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보존상태는 완벽했고 현대적인 모습이었다. 솜씨 좋은 장인이 가다듬은 듯 바닥과 등 표면은 수려했다. 나무판에 뚫린 구멍 네 곳을 발을 묶을 끈이 ‘일’(一)자로 통과하는 데 그 끈이 노출되지 않도록 홈을 파둔 것도 놀라웠다.
일본스키발상기념관에 전시중인 한반도 고대원형 스키 두 대중 이번에 환국하는 한 대. 5200년 전 스웨덴 것과 똑같이 네 구멍 식이라 스키고고학에서 극히 귀중한 유물로 간주된다. 서브원 제공사진.

일본스키발상기념관에 전시돼 온 네 구멍식 고대원형 한반도 스키. 1912년 함경남도에서 발견된 것이라 씌어 있다.

이 한반도스키가 ‘고대원형’으로 불리는 건 5200년 전 스키(스웨덴 발굴)와 똑같이 네 구멍을 뚫어 사용한 방식 덕분. 그래서 한반도 스키발상설과 연관지어 보는 학자들도 있다.


이 스키는 1896년 마티아스 쯔다르스키(1856~1940·오스트리아)가 최초로 개발한 알파인스키와도 흡사하다. 그가 설사면 활강에 용이하도록 고안한 릴리엔펠트(Lilienfeld·수도 빈 근방 산악)식 바인딩만 부착한다면 오스트리아스키라 해도 될 정도였다.

이를 발견한 아브라카와 데이사쿠 중위(육군 제8사단)는 제13사단(조에쓰 시 주둔)에 보냈다. 이곳은 일본 최초로 스키를 도입(1911년)한 일본 스키 발상지다. 그 주인공은 사단장인 나가오카 가이시(長岡外史·1858~1933) 중장이다. 그는 대륙침략에 필요한 스키부대 창설을 위해 유럽스키도입을 추진했고 이후엔 주민에게 보급해 대중화를 이끌었다.

일본스키발상기념관의 전시실에 붙어 있는 한반도 고대원형 스키 설명문.

1911년 일본에 스키와 기술을 전수한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의 데오도르 에들러 폰 레르히 소령. 일본스키발상기념관 소장 사진.
이 과정엔 아픈 과거사도 영향을 미쳤다. 바로 1902년 1월 아오모리 현에서 일어난 ‘핫코다 대참사’다. 핫코다산(八甲山)에서 설중 행군 훈련을 하던 보병 5연대(제8사단소속·210명) 장병들이 조난을 당한 뒤 199명이 동사하고 생존한 11명도 극심한 동상으로 양손양발을 절단한 끔직한 사고였다. 훈련은 러일전쟁(1904년)을 획책하던 일본이 쓰가루 해협(홋카이도와 혼슈 사이의 좁은 물길)까지 러시아함대가 진출, 철도를 파괴할 경우 눈 덮인 핫코다 산을 가로질러야 할 상황에 대비한 조치였다. 참사는 유럽에까지 알려졌고 노르웨이 국왕 호콘7세가 1909년 일왕에게 애도편지와 스키 두 대를 보낼 정도였다.

아브라카와 중위가 함경남도 농가에서 스키를 알아본 것도, 그걸 제13사단에 보낼 수 있었던 것도 이 참사와 연관이 있다. 우선 그가 속한 제8사단이 핫코다 참사의 당사자다. 또 그는 제13사단에서 스키강습을 받은 스키어였다. 나가오카 중장은 참사 당시 합동참모본부 부본부장이었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은 스키를 보내면서 장교 한 명을 일본에 파견했다. 알파인스키 창시자 쯔다르스키의 스키수제자이자 현재 니가타 현에서 매년 2월 열리는 ‘레르히 마쓰리’(눈 축제)의 주인공 데오도르 에들러 폰 레르히 소령(1869~1945)이다. 그는 1910년 일본에 왔고, 이듬 해 1월 다카다(조에쓰 시)를 찾아 나가오카 사단장을 만났다. 1911년 1월 12일 제13사단의 연병장에선 일본 최초로 스키강습(장교 14명)이 열렸다. 일본스키 107년 역사의 첫날이자 조에쓰 시가 일본스키발상지가 된 날이다.

주요기사

‘일본스키발달사’(1936년 발간)에 게재된 동서양 스키 사진. 왼쪽부터 한반도 고대원형, 오스트리아 식, 1926년경 사할린의 러시아 것, 레르히 소령이 가져온 스키다. 조에쓰시 제공사진.

가나야(金谷)산엔 레르히 소령의 동상이 있다. 그 아래선 매년 ‘스키의 날’(1월 12일) 기념식이 열린다. 일본스키발상기념관도 그 언덕 아래에 있다. 당시 사진과 더불어 일본스키의 발전역사를 보여주는 각종 자료도 전시되고 있다.

고대원형 한반도스키가 전시중인 조에쓰 시 다카다의 일본스키발상기념관. 일본에 스키를 전수해준 오스트리아의 레르히소령을 기념해 오스트리아 풍으로 지었다.


레르히 소령이 다카다에서 지낸 1년여 일본열도엔 다카다 발 스키열풍이 불었다. 나가오카 중장은 스키가 군 장비보다는 겨우내 눈에 갇혀 지내는 주민의 겨울스포츠로 더 적합함을 간파했다. 여자를 포함한 주민에게 가르쳤고, 다카다 스키클럽(현재 에쓰신스키클럽)이 그 때 창립(1912년)됐다.


여기서 두각을 나타내던 나카무라 오카조(中村丘三)가 1921년 원산중학교(북한)에 교사로 부임했다. 스키지도자였던 그는 대회에서 여러 차례 수상도 한 발군의 실력자였다. 그가 스키 두 대를 지니고 원산으로 왔고, 그를 통해 1920년대 한반도에서 원산을 중심으로 스키시대가 열렸다.

조에쓰시(일본니가타현)=조성하 전문기자 summ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