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 6.9%…2010년 이후 7년 만에 반등
더보기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 6.9%…2010년 이후 7년 만에 반등

베이징=윤완준특파원 입력 2018-01-18 20:02수정 2018-01-18 2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GDP 6.9% 기록, 목표치(6.5%) 상회
지난해 말 기준 인구는 13억9008만 명, 올해 14억 명 넘을 듯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중국 정부의 목표치였던 ‘6.5% 내외’보다 높은 6.9%를 기록했다고 중국 국가통계국이 18일 밝혔다. 2010년 이후 7년 만에 경제성장률이 반등세로 돌아선 것이다.

국가통계국은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82조7122억 위안(약 1경3783조9881억 원)이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위안화 기준 GDP 액수에서는 처음으로 80조 위안대를 넘어섰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2010년부터 계속 하락세였으며 2016년에는 6.7%를 기록해 2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11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폐막한 ‘란창(瀾滄)강-메콩강’ 지도자 협력회의 연설에서 “지난해 중국 경제가 온건한 상황에서 호전돼 왔다”며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9%라는 사실은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경제규모가 미국의 3분의 2에 달했다는 뜻”이라며 “앞으로 10년 안에 미국 경제 규모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세계은행 등 전문 기관은 올해 중국의 GDP 성장률이 6.5%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올해 성장률을 6.7%로 전망했다.

지난해 말 현재 중국의 총인구는 2016년보다 737만 명 늘어난 13억9008만 명이라고 중국 국가통계국은 발표했다. 내년이면 14억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