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울산 새마을금고 40대 강도범은 조선업체 실직자
더보기

울산 새마을금고 40대 강도범은 조선업체 실직자

뉴스1입력 2018-01-18 16:06수정 2018-01-18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범행 6시간여만에 거제 모텔서 잡혀…1억1천만원 모두 회수 18일 오전 8시쯤 울산 동구 방어동 일산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의 범인이 범행 6시간 30분여만에 검거됐다. 범인은 1년 가까이 실직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18일 오후 2시30분께 일산새마을금고 방어지점 강도 용의자 김모씨(49)를 거제시 옥포로 G모텔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새마을금고에 가장 먼저 출근하는 직원을 노리고 건물 뒤편 주차장 화장실에 숨어 기다리다가 후문으로 들어가는 직원을 흉기로 위협해 현금이 있는 금고의 문을 열게 했다.

김씨는 5만원권 6000만원과 1만원권 5000만원 등 1억1000만원의 현금을 미리 준비한 가방에 담은 뒤 직원의 두 손을 테이프로 묶은 뒤 달아났다.

김씨는 범행 당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H조선사 점퍼와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지난해 2월까지 6개월가량 H조선사의 협력사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를 나온 김씨는 세워 둔 스쿠터를 타고 범행 장소에서 300m 떨어진 자신의 집으로 도주한 뒤 자신 소유의 그랜저 승용차로 갈아타고 경남 거제로 이동했다.

경찰은 금고 주변 CCTV를 분석해 김씨의 도주 경로를 확보하고 거제시에 숨어있는 것을 파악한 뒤 경남경찰청과 김씨의 차량이 발견된 인근을 집중 탐문하다가 모텔에 숨은 김씨를 검거하고 강탈한 돈도 모두 회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직원을 테이프로 감은 방범이나 도주로와 수법 등을 분석하면 치밀한 계획에 의한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동기도 추가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으나 김씨가 지난해부터 사실상 무직 상태로 지낸 것으로 알려져 생활고로 인한 범행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울산=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