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정부 불법사찰’ 의혹 김진모, 수의입고 구속 후 첫 檢 출석
더보기

‘MB정부 불법사찰’ 의혹 김진모, 수의입고 구속 후 첫 檢 출석

뉴스1입력 2018-01-18 13:47수정 2018-01-18 1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000만원 건넨 경위·윗선 추적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16일 구속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52)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후 김 전 비서관을 검찰에 소환해 조사한다. 검찰은 전날(17일) 김 전 비서관에게 소환을 통보했으나 김 전 비서관은 건강상의 이유로 한 차례 출석을 거부한 바 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1시45분쯤 법무부 호송차량을 타고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한때 검사장까지 올랐던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수의를 입고 양팔은 포승줄에 묶인 채 교도관의 감독에 따라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특가법상 뇌물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김 전 비서관을 구속했다.

검사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으로부터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업무상 횡령)를 받고 있다.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으로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2011년 당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사건 자료를 삭제한 혐의로 재판 중이던 장진수 전 지원관실 주무관과 진경락 전 과장의 생활고를 돕기 위해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민간인 불법사찰 수사 당시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의심받는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과 증거인멸 가담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은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로 5000만원을 김 전 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지목되는 목영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에 따라 ‘특활비’로 시작된 검찰의 수사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청와대 개입 여부에 대해 사실상 ‘재수사’가 시작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 이영호 전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실 고용노사비서관 역시 조사가 유력하다는 지적이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소환해 5000만원을 장 전 주무관에게 건넨 경위, 지시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