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 檢수사 정면반발… “짜맞추기식 정치보복”
더보기

MB, 檢수사 정면반발… “짜맞추기식 정치보복”

최고야기자 입력 2018-01-18 03:00수정 2018-01-23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수궤멸 위한 정치공작” 성명
“수사,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해… 공직자들 말고 내게 책임 물어라”
靑 “개별사건 개입안해 할 말 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의혹 등 검찰 수사와 관련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또한 이를 위한 정치 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하는 것이 이게 저의 오늘의 입장이다”라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앞으로 검찰 수사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의지로 분석된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은 “오늘 메시지는 정면 대응을 하겠다는 것이다. 말 그대로 ‘나에게 물어라’라는 의미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응할지에 대해서는 “너무 나간 얘기다”라고 선을 그었다.

성명서 말미에서 이 전 대통령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 우리 국민 모두가 총단합해서 평창 겨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냄으로써 우리의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그런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내용은 성명서 낭독 직전 수정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 이후 별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고위 관계자는 “할 말이 없다. 청와대는 개별 사건에 대해 보고받거나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만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불법행위를 한 인사들이 구속됐음에도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로 둔갑시킨 점에 대해 국민들로부터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논평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논리대로 특활비가 범죄라면 좌파정부 특활비도 수사하는 것이 정의이고 공평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관련기사
#이명박#정치보복#특활비#검찰수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