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檢, ‘채용비리 의혹’ 이광구 前우리은행장 구속영장 청구
더보기

檢, ‘채용비리 의혹’ 이광구 前우리은행장 구속영장 청구

뉴시스입력 2018-01-17 15:28수정 2018-01-17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여명 부정 채용 혐의…19일 영장실질심사

검찰이 채용비리 의혹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이광구 전(前) 우리은행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구자현)는 17일 이 전 은행장과 우리은행 전 임원 A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은행장은 지난 2015~2017년 우리은행 직원 공개 채용과정에서 30여명을 부정하게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도 이 과정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20일 이 은행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채용과정에서의 이 전 행장의 구체적인 위법 여부에 대해서 이날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11월28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과 마포구 상암동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검찰은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우리은행 인사부 이모(44) 팀장 등 인사 실무자 3명을 체포해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7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은행장실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이달 10일 경기 안성 우리은행 연수원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우리은행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실무자 등을 조사하며 수사를 상당 부분 진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채용 비리 당시 우리은행 수장이었던 이 전 행장에게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서울북부지법은 19일 오전 10시30분 이 전 은행장과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6년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가정보원(국정원)과 금융감독원(금감원) 직원, VIP 고객의 자녀와 친·인척 등을 추천받아 16명을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우리은행은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공개한 채용 관련 문건을 통해 지난해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정원·금감원 직원, VIP 고객의 자녀와 친·인척 등을 추천받아 16명을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후 우리은행은 외부 법무법인 변호사 3명과 은행내 인사부·검사실 외 직원 6명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자체 조사를 진행해왔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1월27일 남기명 국내 부문 부문장(수석 부행장)과 이대진 검사실 상무, 권모 영업본부장 등 관련자 3명을 직위해제 조치했다. 또 중간 조사 결과를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이 전 은행장은 지난해 12월2일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