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이돌 가수, 면접 안보고도 박사과정 합격
더보기

아이돌 가수, 면접 안보고도 박사과정 합격

배준우 기자 입력 2018-01-17 03:00수정 2018-01-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경희대 입학절차 위반 확인”
담당 교수 입건… 사무실 압수수색
가수 “학교서 제안해 응했을뿐”
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한 인기 아이돌 가수가 면접평가에 참가하지도 않은 채 합격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대장 곽정기)는 아이돌 가수 A 씨의 대학원 입학과정에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해 학교 행정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경희대 일반대학원 교수 이모 씨를 입건하고 학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학과장이던 2016년 A 씨 매니저에게 “A 씨가 박사과정에 지원하면 합격시켜 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매니저는 A 씨에게 지원을 권유했다. 같은 해 10월 A 씨는 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해 서류전형을 통과했다. 그러나 면접평가에 응하지 않았다. 또 2개월 후 추가 모집 과정 때도 면접에 참가하지 않았지만 최종 합격 처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합격과정에서 입학절차 위반 부분이 일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실관계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A 씨는 경찰에서 “나는 굳이 대학원을 다닐 이유가 없다. 경희대 쪽에서 먼저 제안을 했다고 전해 들어 지원했을 뿐인데 억울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또 “이 씨가 소속사 사무실로 찾아와서 ‘이게 면접이다’라고 말해 면접을 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와 동기를 밝히기 위해 이 씨를 추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또 A 씨와 이 씨의 공모 여부도 계속 확인할 방침이다.

배준우 기자 jjoonn@donga.com
주요기사
#아이돌#가수#경희대#박사#면접#교수#경찰#입학절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