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 김백준·김진모 나란히 구속
더보기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 김백준·김진모 나란히 구속

뉴시스입력 2018-01-16 23:16수정 2018-01-17 0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명박 정부 청와대 주요 보직 맡은 인물
법원 “증거인멸 염려 있다” 구속영장 발부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나란히 구속됐다.

지난 16일 김 전 기획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같은 날 김 전 비서관 심사를 진행한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도 “업무상횡령 부분에 관해 혐의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각각 2억원씩 특수활동비 총 4억원을 불법적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기획관은 혐의 일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비서관은 원 전 원장 시절 특수활동비 약 5000만원을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이 돈이 민간인 사찰 사건 폭로자 입막음용 등으로 사용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주요 보직을 맡았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청와대 총무비서관·총무기획관 직을 역임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파견검사였던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09년 민정2비서관을 지냈고 이후 검사장에 오르는 등 승승장구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12일 두 사람이 국정원 자금을 불법 수수한 정황을 포착하고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김희중(50) 전 청와대 1부속실장도 포함됐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횡령 혐의 수사 과정에서 이들의 혐의를 포착했다. 원 전 원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일부 범죄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