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 “국정원 특활비 독대 없었다”…원세훈, 2억 靑상납 시인
더보기

MB “국정원 특활비 독대 없었다”…원세훈, 2억 靑상납 시인

뉴시스입력 2018-01-16 20:16수정 2018-01-16 2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주성 전 기조실장 2008년 MB와 독대 진술
원세훈, ‘MB집사’ 김백준에 현금 2억 전달 실토
이명박 전 대통령. /뉴스1 © News1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면보고를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16일 “검찰의 기획수사이자 정치공작”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반발했다.

그러나 원세훈 전 국정원장(67)이 검찰에 청와대로 특활비 일부를 건넨 사실을 인정하는 내용의 진술을 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은 더욱 궁지에 몰리는 형국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지난 2008년 청와대 대통령집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하고 국정원 특활비 상납 관련 대면보고를 한 정황을 최근 포착하고 확인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같은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78)의 요청으로 국정원에서 특활비 2억원이 건네진 뒤 이 전 대통령에게 면담을 신청하고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에 전달될 경우 사고가 일어나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취지의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 사실에 대해 보고를 받았고, 그 위법성을 인지하고도 묵인했다면 이 전 대통령 또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관여·지시한 사실이 드러나면 뇌물수수 공범으로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된다.

파문이 확산되자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날 오후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내부적으로 점검한 결과 이같은 사실은 없었으며, 국정원 기조실장이 대통령을 독대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할 위치도 아니다”라며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8.1.16/뉴스1 © News1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에 대해선 “허무맹랑한 내용을 언론에 흘린 것이라면 이는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한 표적수사와 짜맞추기 수사”라며 “퇴행적인 정치공작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를 보도한 한 매체에 대해선 “이같은 내용을 여과 없이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포함하여 대응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소송을 경고하기도 했다.

당시는 29대 국정원장인 김성호 전 원장 재임 시기였다. 이명박정부 초대 국정원장인 김 전 원장은 2009년 2월11일 물러났고, MB정권 나머지 기간(~2013년 3월21일)에는 원세훈 전 원장이 장기 재임했다.

김 전 기획관은 2년 후 원 전 원장 재임때인 2010년에도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2억원을 추가로 수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에 특활비 일부를 넘겼다는 내용의 진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은 더욱 궁지에 몰리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김 전 기획관으로부터 직접 돈을 보내줄 것을 요구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원 전 원장은 뇌물 취지는 아니었지만, 청와대 비품 비용으로 사용하겠다는 김 전 기획관에게 특활비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 전 원장은 당시 국정원 기획예산관이었던 최모씨에게 2억원을 김 전 기획관에게 전달하도록 지시했고, 최씨는 김 전 기획관 측 관계자에게 현금 2억원을 쇼핑백 2개에 담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