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중재파 만난 안철수 “통합 부결되면 난 한국서 못 산다”
더보기

중재파 만난 안철수 “통합 부결되면 난 한국서 못 산다”

장관석기자 , 최고야기자 입력 2018-01-16 03:00수정 2018-01-16 12: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절박함 토로… 先사퇴엔 선 그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통합이 부결되면 외국으로 가야 한다”고 밝히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대표직 선(先)사퇴, 후(後)통합 추진’ 제안을 거부했다.

15일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안 대표는 “먼저 대표직에서 사퇴해 통합 동력이 떨어지고, 만약 전당대회에서 통합이 부결되면 나는 한국에서 살 수가 없다. 외국으로 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에 정치생명을 건 안 대표의 절박감을 솔직하게 토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발언은 14일 바른정당-국민의당 통합 찬반 논란이 격해지는 가운데 이른바 ‘중재파’에 속하는 박주선 김동철 주승용 황주홍 이용호 의원 등과의 회동에서 나왔다.


중재파 의원들이 “안 대표가 먼저 사퇴해 통합 반대파에게 퇴로를 열어주면 우리가 통합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제안하자 안 대표가 완곡하게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이다. 안 대표는 “대표직 사퇴가 아닌 다른 중재안도 생각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안 대표의 측근은 “안 대표는 통합 후 백의종군을 이미 천명했다. 안 대표가 자리 욕심이 있어서 대표직 사퇴를 거부한 게 아니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비공개로 당무위원회를 연 뒤 그동안 당비를 납부하지 않은 대표당원에게는 투표권을 주지 않기로 당규를 개정했다. 전대를 전국 시도당에서 분산해 동시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하고, 공인인증을 통한 전자투표 방식도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박지원 전 대표는 “합당을 쉽게 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대의원을 만들어 행한 체육관 선거와 똑같다. 안철수의 새 정치가 가장 구태이자 썩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통합 반대파는 전당대회 개최를 저지하는 동시에 17일 전주교대에서 창당 전북결의대회를 열고 ‘개혁신당’(가칭) 창당을 공식화하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한다.

장관석 jks@donga.com·최고야 기자
#안철수#통합#부결#국민의당#바른정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