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택 아파트 공사 현장서 또 타워크레인 사고…1명 사망·4명 부상
더보기

평택 아파트 공사 현장서 또 타워크레인 사고…1명 사망·4명 부상

뉴스1입력 2017-12-18 15:57수정 2017-12-18 18: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상 작업자 4명 구조물 붙잡아 추락 안해 ‘구사일생’ 불과 9일전 경기 용인시에서 타워크레인 붕괴사고 가 나 3명이 숨지고 4명이 중상을 입은 가운데 평택시에서 또 다시 타워크레인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오후 2시44분께 경기 평택시 칠원동의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붐대(지브·L자형태)가 부러져 주저앉으면서 작업 중이던 A씨(53)가 추락해 숨지고 B씨(48) 등 4명이 부상했다.

사고는 타워크레인 인상작업 과정에 발생했다.

타워크레인 인상 시 빈공간을 만들어 내는 케이지를 지탱하는 거치대(유압기)가 1차로 부러졌고 이 과정에서 크레인 팔 역할을 하는 ‘L’자 형태 붐대(20층 높이)가 2차로 부러지면서 갑자기 몇미터 아래로 내려앉은 것.

현재 부러진 붐대는 타워크레인 기둥(마스트)과 분리된 채 상부에 연결된 로프에 매달려 있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통상 L자형 타워크레인의 경우 붐대 각도가 수평기준 45~60도 정도 기울도록 로프 등으로 고정돼 있는데 이 붐대가 부러지면서 타워크레인 기둥과 분리돼 90도 각도로 내려앉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붐대 위에서 작업을 하던 A씨는 타워크레인 구조물과 함께 추락해 숨졌다.


B씨 등 다른 4명도 A씨와 함께 작업 중이었으나 철근 구조물 등을 붙잡으면서 추락하지 않아 목숨을 구했다. 부상자 4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크레인은 프랑스 포테인사에서 2007년 제조된 MCR225 기종(14톤급)으로 이 아파트 공사현장에는 지난해 12월 설치됐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시 동삭2지구 도시개발사업구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GS건설이 시공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22개동 2324가구 규모로 계획됐다. 입주는 2019년 1월 예정이다.

한편 앞서 지난 9일 오후 1시14분께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의 한 물류센터 공사현장에서도 타워크레인 붕괴사고가 났다. 당시 사고로 3명이 숨지고 4명이 중상을 입었다.

(평택=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