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서남방 ‘KADIZ’ 침범…우리 軍 전투기 긴급 출격
더보기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서남방 ‘KADIZ’ 침범…우리 軍 전투기 긴급 출격

뉴스1입력 2017-12-18 14:55수정 2017-12-18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 공식 웨이보 발표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훈련” 중국의 폭격기와 전투기를 포함한 군용기 5대가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것과 관련, 중국 공군은 연내 계획에 따른 정례 훈련이며 특정 국가나 지역을 겨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 공군 공식 웨이보 발표에 따르면 선진커(申進科) 공군 대변인은 18일 화둥(華東)지역 모 공항에서 “중국 공군은 18일 폭격기, 전투기, 정찰기 등 여러 대의 전투기가 쓰시마 해협을 거쳐 일본해 국제 공역에서 훈련을 통해 원양 실전 능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선 대변인은 “이는 중국 공군의 연도 훈련 계획에 따른 정례적 훈련”이라며 “관련 국제법과 국제 실천에 부합하며 어떤 특정 국가나 지역을 겨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해양법공약에 의거해 모든 국가는 해당 지역에서 항행과 비행의 자유가 있다”면서 “중국 공군의 이번 훈련은 합법적이고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중국 군용기 5대가 오전 10시10분쯤부터 이어도 서남방 카디즈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이 군용기들이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내 비행 후 KADIZ를 경유, 오후 1시47분께 이어도 서방 KADIZ 외곽 지역에서 중국 방향으로 최종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공군은 이어도 서남방 지역에서 미상항적을 최초 포착한 뒤 중앙방공통제소(MCRC)에서 중국군 핫라인을 이용, 미상 항적이 중국 국적의 군용기임을 확인했다.


카디즈를 침범한 중국의 군용기는 H-6폭격기 2대와 J-11전투기 2대, TU-154정찰기 1대다. 방공식별구역 중첩구역으로 들어와서 자디즈 내측에서 비행한 후에 다시 중첩구역을 통해 중국 쪽으로 최종 이탈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이 중 H-6폭격기 2대는 10시10분께 들어왔다 오후 1시21분께 나갔고 J-11전투기 2대는 H-6폭격기와 함께 진입했다가 11시47분께 맨 먼저 이탈했다. TU-154정찰기 1대는 11시 40분에서 13시 47분까지 머물렀다.

우리 군은 오전 10시 2분께 이들 군용기들을 포착하고 F-15K와 KF-16 전투기 편대를 긴급 출격시켰다. 중국 국적 군용기의 기종을 식별한 후 KADIZ를 최종 이탈시까지 감시비행을 실시하는 등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했다고 합참은 덧붙였다. 이어도 주변 공역은 한국, 일본, 중국의 방공식별구역인 KADIZ, JADIZ, CADIZ가 중첩되는 공역이다.

중국측은 핫라인을 통해 일상적인 훈련일 뿐 대한민국의 영공을 침범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중국군의 정확한 의도는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 군용기들은 지난 1월9일에도 KADIZ를 침범해 우리 전투기가 대응출격 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