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구시보, 한국 기자 폭행사건에 “규칙 안지켜 자초” 책임 전가
더보기

환구시보, 한국 기자 폭행사건에 “규칙 안지켜 자초” 책임 전가

뉴시스입력 2017-12-15 11:06수정 2017-12-15 15: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 2명이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을 당한 사건이 큰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로는 거의 유일하게 이를 보도한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적반하장’식의 책임 전가를 해서 분노를 사고 있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국제뉴스 전문지로 보수 강경 성향의 환구시보는 15일 이번 사태가 한국 기자들이 ‘규칙을 지키지 않아’ 일어난 일이라는 논조로 이번 사건을 전했다.

신문은 사건과 관련한 소식이 속속 드러냄에 따라 한국 네티즌조차 한국기자들이 한국 고위층 해외방문 때 여러 차례 규칙을 준수하지 않아 문제를 일으켰다며 이번 소동도 동일한 선상의 사건으로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환구시보는 한국 매체가 이번 폭행사건을 과장 보도하고 정치인들이 차례로 비판을 하는 ‘행태’를 보인 것도 지나치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자사 기자가 14일 폭행사태를 빚은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을 직접 취재했지만 직접 현장을 목격하지는 못하고 나중에 몇몇 한국기자에게서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다만 말을 전한 한국기자들도 폭행을 보지는 못했다며 환구시보 기자가 현장을 돌아보면서 확인한 결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신변을 경호한 것은 한국 측이고 중국 측은 외곽 경비만을 맡았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한국 측이 중국 경호원의 관리 감독권을 중국 경찰(공안)이 갖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를 입증할만한 어떤 증거도 없다고 반박했다.

환구시보 기자가 중국 경호원을 고용한 코트라(KOTRA)에 관련 문의를 했지만 “잘 모른다”는 대답을 들었을 뿐이라는 것이다.

신문은 환구시보 기자의 외국 행사 취재 경험으로 볼 때 고위급일수록 경비가 엄격해 현장 경호원이 안전구역을 설정, 접근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혀 폭행사건이 한국기자의 지시 위반 때문에 발단됐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외교적으로 유례없는 ‘결례’ 사태인 청와대 사진기자의 폭행 사건에 관해 대부분의 중국 관영 매체는 일절 전하지 않고 묵살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