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DJ 비자금 의혹 관련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퇴
더보기

DJ 비자금 의혹 관련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퇴

뉴시스입력 2017-12-15 09:26수정 2017-12-15 12: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합 막기 위한 호남중진 음모론 또 제기
“DJ비자금 특정 안해…대북송금 수사 자료 중 하나”
“정몽헌, DJ시절 정권실세에 자금제공했다 밝혀”

허위사실로 판명된 ‘DJ(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의혹’의 제보자로 지목돼 논란의 중심에 선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15일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았다.박 최고위원은 당내 호남중진 의원들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을 막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다보니 이런 논란이 빚어졌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당을 위해 희생하겠다. 조기에 이 사태를 매듭짓고자 하는 안 대표의 뜻이 무엇인지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에 저는 스스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을 음해했다는 말도 되지 않는 음해도 억울한데 피해자인 저를 징계한다니 어이없어 말을 잇지 못할 지경”이라며 “우리 당이 추진하고 있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막아보려는 소위 호남 중진들의 행동이 도를 넘더니 이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구태정치의 전형적 범죄행위까지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별도 브리핑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소명에 나섰다.

그는 “열 사람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한 사람의 억울함을 만들지 말라는 격언이 있다. 저는 전북 고창이 고향인 사람으로 태생이 전라도다”며 “공무원 생활이나 선출직 공직자로 살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흠모했을 뿐 단 한 순간도 그 분을 음해할 생각 해본 사실이 없다. 제가 어떤 범죄정보를 갖고 문제 제기했다면 그건 오로지 그 분 주변에서 호가호위하면서 권력을 이용해 더러운 돈 챙기고 그 분 명예를 더럽히는 인간들을 향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2003년 대북송금 특검수사가 진행되고 완료되는 시점에 현대그룹이 조성, 정치권에 전달한 것으로 보이는 수백억원 규모의 비자금이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정몽헌 당시 현대 회장이 목숨을 잃었다”며 “저는 당시 대검 범죄정보수사관으로 정 회장을 만나 ‘대북송금과 별도로 당시 권력 실세들로부터 별도 자금 지원 요청을 받았고 이를 제공했다’는 사실을 제게 표했다”고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제가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과 공유한 것은 수사 과정에서 입수된 자료들 중 하나였을 뿐이고 소위 DJ 비자금 의혹과 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주 전 의원이 제시한 양도성 예금증서(CD)는 이미 검찰을 떠난 뒤 발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 전 의원이 국정감사서 흔들었던 CD는 2006년 2월8일자 발행이다. 그러나 그분을 기소한 약식명령의 범죄사실에 인용된 CD는 3월16일자로 돼있다. 또 다른 CD가 있다는 얘기”라고 부연했다.


박 최고위원은 또 지난 8일 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부 의원이 비상징계 사유로 ‘주 전 의원 약식명령서’를 제시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국민의당이 비상징계를 단 하루 몇시간만에 처리하도록 법무부가 즉시 협조하진 않았
을 것”이라며 “며 ”해당 약식명령서는 징계를 주도한 의원들이 지난 8일 입수한 것이 아니라 이미 그 얼마 전부터 면밀하게 주도해 기획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주 전 의원과 알고 지낸 사이였음은 인정하면서도 DJ 비자금이라 특정하며 자료를 건넸냐는 질문에는 ”그때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알 수 없다. 기자는 한달 전 일 기억하나. 대략 자료갖고 했으면 이 자료는 어떠어떠한 자료다. 이런 (이야기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주 전 의원과의 통화 녹취록 공개여부를 묻자 그는 ”그건 이따가 당무위에 가서 오해하고 있는 당무위원들에게 제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3시 박 최고위원에 대한 당무위원회를 예정대로 진행한다. 박 최고위원으로부터 논란에 대한 소명을 들은 뒤 당원권 정지 등 징계수위를 정한다.

박 최고위원은 당원권이 정지될 경우 대처할 것이라며 ”제가 징계 받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