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경호원들, 文대통령 취재 한국기자 2명 집단폭행
더보기

中경호원들, 文대통령 취재 한국기자 2명 집단폭행

문병기 기자 입력 2017-12-15 03:00수정 2017-12-15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명, 얼굴에 발길질… 눈주위 뼈 골절
靑, 中에 항의… “진상조사-처벌을” 中 “한국 자체 행사… 매우 관심”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취재하던 한국 기자들이 중국인 경호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다. 외교 홀대 비판 속에도 강행한 문 대통령의 방중이 폭행 사태로 얼룩지면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논란으로 촉발된 한중 관계의 앙금이 장기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공안의 지휘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중국인 경호원 약 15명은 이날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장에서 한국 기자들의 문 대통령 취재를 제지했고 이에 항의하는 기자들에게 폭력을 가했다. 한국일보 고영권 사진기자를 넘어뜨렸고 매일경제 이충우 사진기자를 구둣발로 짓밟는 집단 린치를 가했다. 두 기자는 문 대통령의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 기자는 오른쪽 눈두덩이 심하게 붓고 안구를 둘러싼 뼈에 골절상을 입었다. 고 기자는 허리 통증을 호소해 대통령 전용으로 계약된 중국 측 병원으로 별도로 옮겨졌다. 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고 우려를 표명했으며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하고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에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행사는 한국 측이 자체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 어찌 됐든 중국에서 발생한 사건이기 때문에 매우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관련기사
#중국#경호원#정상회담#기자#폭행#한국일보#매일경제#외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