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왕이, 文대통령 팔 툭툭 치며 인사… 결례 논란
더보기

왕이, 文대통령 팔 툭툭 치며 인사… 결례 논란

유근형 기자 입력 2017-12-15 03:00수정 2017-12-15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중 정상회담]
14일 공식 환영식이 열린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의 북대청에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팔을 툭 건드리는 모습. CBS노컷뉴스 제공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하는 과정에서 팔을 툭툭 쳐 결례 논란을 빚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간) 공식 환영식을 위해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의 북대청에 들어섰다. 군악대의 연주가 시작된 가운데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해 양제츠(楊潔지) 외교담당 국무위원, 딩쉐샹(丁薛祥) 당 중앙판공청 주임 등 고위 간부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때 문 대통령은 손으로 왕 부장의 팔을 두드리며 친근함을 표현했다. 그랬더니 왕 부장도 화답 차원에서 문 대통령의 팔 윗부분을 두드렸다. 일각에선 장관급인 왕 부장이 문 대통령의 팔을 친 게 외교적 결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왕 부장은 7월 독일에서 첫 번째 한중 정상회담이 열렸을 당시 문 대통령과 악수하며 역시 문 대통령의 왼팔을 제법 세게 쳐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의 팔에선 ‘퍽’ 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한 외교 소식통은 “서양에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종종 외국 정상의 팔이나 어깨를 치며 친근감을 표시하지만 동양에선 흔한 일이 아니다. 더군다나 외교부장이 공식 접견 자리에서 국빈으로 초대한 국가 원수의 팔을 친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관련기사
#왕이#문재인#대통령#외교#중국#외교부장#국가원수#팔#인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