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우원식 원내대표 ‘정치자금법 의혹’ 무혐의 결론
더보기

검찰, 우원식 원내대표 ‘정치자금법 의혹’ 무혐의 결론

뉴시스입력 2017-12-12 13:40수정 2017-12-12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좌관 부친·총선 예비후보 등 5명 불구속 기소 지난 2012년 4월 19대 총선 당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측 관계자가 상대 후보에게 불출마를 권유하며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우 원내대표가 관련되지 않은 것으로 결론내렸다.

서울북부지검은 우 원내대표 보좌관의 부친 A씨와 당시 예비후보였던 B씨, 금품이 오가는 과정에서 관여한 현직 노원구의원 C씨 등 5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다만 검찰은 관련 혐의에 우 원내대표는 연관되지 않은 것으로 결론내렸다.

19대 총선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이었던 B씨는 서울 노원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를 준비 중이었다. B씨는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의 단일화 결정에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표가 분산될 것으로 우려해 B씨에게 불출마를 권유했고, 총선이 끝난 후 서너 차례에 걸쳐 약 2000만원을 건넸다. C씨 등 3명은 이 과정에서 자금을 전달하는 등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우 원내대표와 A씨의 아들인 보좌관은 이 과정에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봤다. A씨는 아들에게 알리지 않고 금품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