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스라엘 ‘무덤덤’ 사우디 ‘전전긍긍’… 이란은 상황반전에 미소
더보기

이스라엘 ‘무덤덤’ 사우디 ‘전전긍긍’… 이란은 상황반전에 미소

박민우특파원 입력 2017-12-12 03:00수정 2018-02-10 0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루살렘 수도 인정 후폭풍]중동 당사국 이해득실은
박민우 특파원 현지 취재
박민우 특파원

박민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던진 ‘말폭탄’에 아랍 세계의 균열이 더욱 깊어졌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라는 선언 이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오래된 갈등은 다시 유혈 사태로 발화했다. 아랍 국가들도 일제히 나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지만 저마다의 속내는 다르다. 예루살렘 사태를 둘러싼 주요 국가들의 기상도를 네 글자 키워드로 분석해 봤다.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뜻밖의 선물을 받은 이스라엘은 좋아도 내색하지 못하고 ‘표정관리’ 상태다. 이스라엘은 공개적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지지해준 트럼프가 고맙지만 당장 미국대사관이 예루살렘으로 옮겨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실상 바뀌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느꼈던 소외감을 어느 정도 보상받는 정도다. 환호할 이유도 없다. 팔레스타인을 자극할 경우 국제사회의 동정론이 더욱 커질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팔레스타인의 시위에 로키(low-key·조용히)로 대응하는 이유다.


팔레스타인은 ‘복잡미묘’한 상황이다. 팔레스타인 집권당 파타는 새로운 전환이 필요한 때지만 무력투쟁을 벌이기에는 위험 부담이 크다. 울고 싶은데 때마침 뺨을 맞은 무장정파 하마스는 존재감을 드러낼 적기라고 판단해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지만 이스라엘이 생각만큼 반응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 선언으로 전 세계 14억 무슬림을 적으로 돌렸다. 하지만 마땅히 미국에 분노를 토해내야 할 요르단과 이집트 정부는 ‘묵묵부답’이다. 두 나라는 미국의 원조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난처한 상황이다.

최대 피해자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왕세자는 ‘전전긍긍’하는 표정이다. 그는 왕위 계승을 앞두고 한창 핏줄들에 대한 숙청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인남식 국립외교원 교수는 “사우디 내부에서는 수니파 이슬람 근본주의(와하비즘) 세력이 미국에 강경 대응하라고 무함마드 왕세자를 거세게 압박할 것”이라며 “이스라엘 이슈가 무함마드의 왕위 계승에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의 라이벌 이란은 이런 상황을 즐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이란을 악당 정권으로 지목하고 핵협정 폐기를 시사해 왔다. 하지만 최근 국제사회의 관심은 이스라엘로 옮겨갔다. 이스라엘이라는 새로운 악당의 출현에 ‘악당탈출’에 성공한 셈이다.

최근 러시아와 밀월관계인 터키는 미국에 가장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미국은 ‘사태수습’에 나섰다. 미숙한 대통령이 대외정책에서 실수를 하더라도 국무부와 국방부는 충분히 수습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미 막후에서 아랍 지도자들을 접촉해 달래기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다. 최후의 승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유진상 히브리대 한동대글로벌센터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 선언을 통해 안으로는 지지층을 결집하면서 밖으로는 이스라엘에 빚을 지웠다”며 “어디까지를 예루살렘으로 볼 것인지에 대한 정의도 내리지 않아 국제사회의 비판에서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박민우 특파원 minwoo@donga.com
#이스라엘#사우디#이란#예루살렘#중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