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앞차 급제동” 스마트폰-내비에 경고 메시지
더보기

“앞차 급제동” 스마트폰-내비에 경고 메시지

김지현기자 입력 2017-12-11 03:00수정 2017-12-11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전자, V2X 안전주행기술 성공
LTE 이동통신끼리 연결시켜… 도로위 위험상황 미리 알려줘
LG전자가 최근 경기 과천시 일반도로에서 자체 개발한 LTE V2X 안전기술 중 하나인 ‘선행차량 급제동 경고’를 시연하고 있다. 앞선 차량이 급제동하자 뒤따르는 차량에 자세한 관련 정보가 경고와 함께 전달되는 모습이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LTE 이동통신 기반의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단말을 활용한 자율주행 안전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LTE V2X는 차량과 다른 차량, 보행자, 자전거 등 다른 개체를 LTE 이동통신으로 연결해주는 기술이다.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차량용 내비게이션으로 다른 차량의 접근 여부 및 보행자와의 거리, 교통 상황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

앞서 올해 9월 SK텔레콤과 함께 국내 최초로 LTE V2X 단말을 선보였던 LG전자는 이번에 이를 활용해 안전기술 시연에 나섰다. LG전자가 선보인 기술은 ‘선행차량 급제동 경고’와 ‘전방 공사현장 경고’ 기술이다.

선행차량 급제동 경고는 기상 악화나 시야의 사각지대 등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선행차량이 주행 차선이나 좌우 차선에서 급하게 감속했을 때 후행차량이 최소 제동거리에 도달하기 전에 미리 경고 메시지를 보내 추돌 위험을 예방해준다. 전방 공사현장 경고는 공사현장 정보를 인근에 접근하는 차량들에 전송함으로써 주행 중인 도로 전방의 위험을 미리 피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공사 현장으로부터 일정 거리 안으로 진입한 차량의 운전자는 서행하거나 차선을 변경할 수 있도록 안전 경고 메시지를 받게 된다.

LG전자 측은 “LTE V2X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더 공들이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LTE보다 4, 5배 빠르고 통신지연 시간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어 차세대 커넥티드카 개발의 필수 기술로 꼽히는 5세대(5G) 기반 V2X 분야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스마트폰#내비#lg전자#v2x#안전주행기술#lte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