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초생활수급자에서 억대 매출 올리는 사장님으로…
더보기

기초생활수급자에서 억대 매출 올리는 사장님으로…

김호경기자 입력 2017-12-07 21:44수정 2017-12-08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은평구에서 배달 도시락 전문점 ‘다솜도시락’을 운영하는 김순덕 대표(52·여)는 올 상반기에만 4억5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처음으로 한해 매출액 10억 원을 위해 연말에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현재 김 대표는 직원 14명을 거느린 어엿한 사장님이지만 15년 전만 해도 정부의 지원 없이는 생활할 수 없는 기초생활수급자였다.

두 아이를 홀로 키우는 김 대표에게 정부 지원은 언제나 빠듯했다. 그러던 중 2004년 정부가 기초생활수급자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한 자활근로사업을 알게 된 김 대표는 서울 서대문구 자활센터에서 자활근로를 시작했다. 이후 조리사 자격증을 따고 정부의 창업자금을 지원받아 이듬해 ‘다솜도시락’을 창업했다.


이후 김 대표는 12년간 다솜도시락을 성공적으로 키웠다. 이뿐 아니라 과거 자신처럼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도 적극적이다. 이런 노력 덕분에 다솜도시락은 2011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 2015년부터는 SK가 지원하는 사회적 공헌 사업 ‘행복을 나누는 도시락’ 에 참가해 매달 끼니를 거르는 결식아동에게 8000여 개의 도시락을 배달해주고 있다. 지역아동센터에도 매달 4000명의 급식을 공급하고 있다. 수익금의 일부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학용품 구입을 위한 후원금으로 나간다.

이런 점을 높이 평가받은 김 대표는 7일 보건복지부가 서울에서 주최한 ‘자활현장과 함께 하는 성과공유 행사’에서 ‘제9대 자활명장’으로 선정됐다. 복지부는 매년 다른 사람의 귀감이 될 만한 자활 성공자를 자활명장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날 자활수기 공모전 시상식도 함께 열려 한국인 남편과 사별한 뒤 홀로 자활에 성공한 베트남 이주여성 김수현 씨(39)가 대상을 받았다.

김호경기자 kimh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