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특활비 특검, DJ·盧대상…현재 수사는 제외”
더보기

홍준표 “특활비 특검, DJ·盧대상…현재 수사는 제외”

뉴시스입력 2017-11-24 12:44수정 2017-11-24 1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24일 국가 권력기관의 특수활동비(특활비) 불법사용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병행해 추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국정원, 청와대 특활비 그리고 현재 검찰의 특활비를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우리가 특활비를 특검으로 추진하는 것은 현재 검찰에서 수사 중인 국정원 특활비는 제외한다”며 명확히 선을 그었다.

홍 대표의 이같은 선 긋기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의원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현 당의 움직임을 분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현재 수사 중인 국정원 특활비를 물타기 하기 위해서 추진하는 것이 절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의 특활비 의혹 사건과 당내 특검 추진은 별개임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이는 그간 친박청산에 대한 의지를 보인 홍 대표가 친박 핵심인 최경환 의원을 보호할 의사는 없다는 것을 내비치며 동시에 현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을 부각시키려는 정치적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론으로 특검법을 발의했다”며 “특검의 공정한 수사가 중요하고 그 여건이 되면 얼마든지 조사에 응하겠다”며 검찰 소환 불응을 시사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