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받은 적 없다…검찰 나 죽이려 혈안 돼 있어”
더보기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받은 적 없다…검찰 나 죽이려 혈안 돼 있어”

뉴시스입력 2017-11-24 11:15수정 2017-11-24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24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저는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현 정부의 정치 보복성 편파수사가 너무 지나치다. 검찰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저를 죽이는 데 혈안이 돼 있는데 이런 검찰에 수사를 맡겨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이었던 제가 특활비 감액을 해서 국정원이 다시 제게 로비를 했다는 것인데 예산심사과정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라며 “국정원 특활비는 기재부 장관이 들여다볼 권한이 없고 오로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만 제한된 범위 내에서 심사를 한다. 권한이 전혀 없는 제게 특활비를 늘려달라고 돈까지 줘가며 로비를 한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만일 특활비가 감액될까봐 로비를 한다면 정보위원회, 특히 특활비를 깎자는 주장을 하던 당시 야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게 훨씬 합리적”이라며 “국회에서 결정하면 그냥 가는 것을 기재부 장관한테 로비까지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정원은 대한민국 최고 권력기관인데 기재부 장관한테 뇌물을 주면서 예산을 올려달라고 하는 것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웃기는 얘기”라며 “또 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저는 오랫동안 친분 관계를 유지해 와 서로 모르는 사이도 아닌데 전화하거나 마주치며 ‘잘 봐줘’ 이런 정도 할 수 있는거지 뭘 돈까지 주면서 예산을 올려달라고 했겠나”라고 덧붙였다.

현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했다.

최 의원은 “그동안 좌파 언론들은 저에 대해 롯데 50억원 수수, 면세점 인허가 개입, 해외 자원개발 개입 등 온갖 비리를 제기해왔다”며 “하지만 캐도 캐도 안나오니 전 정권의 뭐라도 하나 캐야한다 이렇게 해서 국정원 특활비 뇌물 수수라는 황당무계한 죄를 저한테 뒤집어 씌우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과 같은 검찰의 수사는 공정성을 전혀 담보할 수 없다. 지난 20일 의원회관 압수수색 때도 사전에 국회의장과 상의를 했어야 했는데 언제 간다 이런 얘기도 없이 11명의 수사관이 사무실로 와 우리 국회 메인서버까지 뒤졌다”며 “이건 명백하게 야당과 국회를 손아귀에 쥐어야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앞뒤 가릴 것 없이 무자비한 검찰이 폭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도움과 협조도 당부했다.

최 의원은 “이번 문제로 당에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혼자서는 감당하기에는 억울할 정도로 막무가내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제가 이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 이번 수사는 목표와 기획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일사천리”라고 호소했다.

그는 “특검법을 발의한다든지 (제가) 공정한 수사를 받을 수 있는그런 장치를 빨리 당에서 만들어주길 부탁드린다”며 “공정한 수사가 담보가 되면 언제든지 당당하게 수사를 받겠다. 앞으로 일어나는 일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와 함께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