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특활비 1억 수수 의혹’ 최경환 의원 28일 피의자 소환
더보기

검찰, ‘특활비 1억 수수 의혹’ 최경환 의원 28일 피의자 소환

뉴스1입력 2017-11-23 17:51수정 2017-11-23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병기 전 원장 시절 이헌수, 직접 1억 전달 정황
崔, 동료의원에 “정치생명 걸고 뇌물 받은 적 없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 News1

검찰이 박근혜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2)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28일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일 검찰이 최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과 지역구인 경북 경산사무실,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지 8일만에 최 의원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됐다.

최 의원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여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확보한 회계장부를 분석해 박근혜정부 시절 4년간 국정원이 약 40억원의 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뇌물공여)로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구속하고, 이들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부속비서관을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로 지출이 명확하게 적혀있는 40억여원과는 별개로, 용처가 불명확한 특활비 30억여원이 적혀있는 것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병기 전 국정원장 시절 장부에서 ‘최경환 관련 1억원’이라고 적혀있는 내용이 확인됐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이 돈을 직접 최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원장측은 ‘2014년 10월 1억원을 최경환 의원(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에게 전달했다’는 자수서를 제출했다. 이 전 원장은 이 전 실장이 요구해 이를 재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이 당시 경제부총리이던 최 의원이 국정원 예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거라고 판단해 특활비를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의원은 검찰 소환을 통보받은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친전을 보내 “제 정치생명을 걸고 분명히 말하지만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예산편성과 국회 심의절차 그리고 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저의 관계에 대해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계신 의원여러분들께서는 그러한 주장이 얼마나 얼토당토않은 거짓말임을 쉽게 간파하고 계시리라 믿는다”며 “저에게 그런 뇌물을 주었다는 사람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라는 점은 저를 더욱 경악케 만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최소한의 상식도 법적 절차와 요건도 깡그리 무시하고 저를 잡아넣어 오직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한풀이에 눈이 멀어있다”며 “그동안 청와대만을 향했던 현 정권의 정치보복의 칼날이 이제 본격적으로 여의도를 향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주목하고 그냥 저 하나만의 문제가 아님을 직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검찰은 최 의원을 소환해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