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몰래 원유 나르던 北선박에 “거래 금지”… 해상 물류도 죈다
더보기

몰래 원유 나르던 北선박에 “거래 금지”… 해상 물류도 죈다

박용특파원 , 신나리기자 , 한기재기자입력 2017-11-23 03:00수정 2017-11-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대북 추가제재]돈세탁-원자로 부품 수출 中기업과 北해운-노동자 송출회사 등 제재… 北선박 20척 처음 제재대상 포함
美재무부 “교통 네트워크에 초점”… 中외교부 “일방적 독자제재 반대”
원유 환적 딱 걸린 ‘예성강 1’호 미국 재무부가 21일 공개한 지난달 19일 북한 금별무역 소유 예성강 1호의 불법 선박 간 환적 장면. [1] 예성강 1호(왼쪽)가 원유로 추정되는 화물을 다른 배로부터 옮겨 싣고 있다. 다른 각도에서 촬영된 사진에서는 [2] 인공기와 [3] 한글 및 영문으로 적힌 ‘례성강 1’이라는 글씨가 보인다. 미국 재무부 제공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돈줄을 끊기 위해 북한 선박에 대한 첫 제재에 나섰다. 북한을 위해 돈세탁과 원자로 부품 반입에 관여한 중국인 등 중국 기업 4곳도 제재 대상에 올려놨다.

미 재무부는 21일(현지 시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불법적 자금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인 1명과 북한 및 중국 기관 13곳, 북한 선박 20척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전날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대로 무더기 대북 제재를 발표한 것이다.

미 재무부는 “오늘 제재는 북한과 오랫동안 관계해온 제3국인과 북한의 수익 창출 및 영업에 기여한 교통 네트워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 해사감독국, 육해운성 등 해상 교역과 물류를 관장하는 정부 기관과 능라도선박, 능라도용악무역 등 무역회사 및 해운회사, 남남협조회사를 비롯한 북한 노동자 송출회사 등 북한 회사 9곳이 미국의 제재망에 걸려들었다.

이 회사들이 운영하는 부흥 1호, 능라 1·2호, 양각도, 원산 2호 등 북한 선박 20척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재무부에 따르면 이번 제재는 북한에 들렀던 선박이 180일 이내로 미국에 입항할 수 없도록 조치해 북한의 해상 활동을 본격적으로 봉쇄한 것으로 평가되는 9월 말 발표된 행정명령 13810호의 연장선상으로, 해당 선박들은 미국인은 물론 미국 기업 해외지부 등과의 모든 거래가 금지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올해 1월 출범 이후 이번을 포함해 모두 6번의 대북 제재를 통해 기관 46곳, 개인 49명, 선박 20척을 제재 대상에 올려놨다.

북한과 거래해온 중국인과 중국 기업도 철퇴를 맞았다. 단둥커화무역, 단둥샹허무역, 단둥훙다무역 등 중국 회사 3곳은 2013년 1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노트북 컴퓨터 등 약 650만 달러어치의 제품을 북한에 수출하고, 북한으로부터 철광석 석탄 등을 1억 달러어치 이상 수입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단둥둥위안실업과 이 회사 대표 쑨쓰둥(孫嗣東)도 제재에 포함됐다. 북한의 위장회사로 의심되는 단둥둥위안실업은 2800만 달러 이상의 자동차, 전자기계, 원자로 관련 품목 등을 북한에 불법 수출하고,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위한 돈세탁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한 전방위 외교전도 펼쳐지고 있다. 최근 한 달 반 동안 유엔의 대북 제재에 참여한 국가 외에 20개국이 북한 노동자 축소 및 추방, 대사관 인력 축소 등을 통해 제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들도 대북 제재에 나섰다. AFP통신은 21일 아프리카 앙골라 건설 현장의 북한 노동자 154명이 19일과 20일에 앙골라를 떠났다고 보도했다.


평화적 해법을 모색하는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다. 국무부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해 평화적 해법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에 대해 “중국은 다른 국가가 자국법을 적용한 일방적인 제재로 (법의 범위를) 확대해 관할하는 잘못된 행동을 일관되게 반대해왔다”며 비판했다.

한편 북한은 22일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한 첫 공식 입장을 냈다.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이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인 것은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신나리·한기재 기자
#미국#북한#선박#대북제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