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6·25때 군번 바뀌다니…” 가슴 친 참전용사
더보기

[단독]“6·25때 군번 바뀌다니…” 가슴 친 참전용사

강성명기자 입력 2017-11-21 03:00수정 2017-11-21 0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브라질 거주 김진탁씨 다리 등 부상… 병무기록 달라져 전상군경 반려
軍 “전쟁당시 이중 삼중 종종 부여”
金씨 “주위 4, 5명 더 변경돼”
6·25전쟁 참전용사 김진탁 씨(84·사진)는 브라질에 살고 있다. 생사를 가르는 고비를 수차례 넘기다 다리 등을 크게 다쳐 1953년 정전협정 직후 제대했다. 몸이 불편해 일자리 구하기가 만만치 않았다. 공항 청소부로 일하다가 1971년 브라질로 이민을 갔다.

40년 가까이 지난 2010년 정부는 김 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한다고 했다. 브라질로 귀화한 그가 노후에 고국이 그리워 한국 국적을 다시 취득하자 정부가 훈장을 보낸 것이다. 전쟁 중인 1951년 9월 내려진 ‘훈장 명령’이 59년 만에 시행됐다. 그러나 관련 서류를 받아본 김 씨는 깜짝 놀랐다. 자신의 병무 기록이 상당 부분 달라져 있었다.

“군번과 제대 일자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데 다 바뀌었어요. 하지만 먼 이국땅에서 어떻게 할 수 있겠나 싶어 속만 끓였지요. 훈장을 뒤늦게나마 타국에 있는 사람에게 준 건 고맙지만 이렇게 소홀하게 관리해도 되나 싶었어요.”

속만 앓던 김 씨는 2014년 부산에 사는 조카 김정록 씨(73) 권유로 국가보훈처에 전상(戰傷)군경 심사 신청을 했다. 그러나 ‘병상일지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반려됐다. 김 씨는 더욱 보훈처의 병적(兵籍) 관리를 이해하기 어려웠다. 국방부 보훈처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보낸 조카 김 씨도 마찬가지였다. “1953년 봄 부산 토성초등학교에 있던 임시 병원에서 시신들 속에 있던 삼촌을 가까스로 찾은 기억이 생생한데 병상일지가 없다니요.”

동아일보가 확인한 결과 실제 김 씨의 복무 기록은 바뀌었다. 그가 1987년 육군본부로부터 받은 훈장 관련 확인서에는 ‘계급 하사, 군번 01126××’라고 적혀 있다. 그러나 2010년 훈장과 함께 받은 공문에는 ‘계급 상병, 군번 0715375’라고 돼 있다. 입대 일자는 1950년 7월 14일로 김 씨 기억과 같지만 제대 일자가 달랐다. 김 씨는 1953년 8월 제대한 것으로 기억하지만 기록은 1952년 7월 5일이다.

육군본부는 올 7월 보낸 공문에서 “제시한 군번(01126××)은 현재 이모 씨 군번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군번이 변경된 이유 및 과정 등에 대한 내용은 보관 중인 자료가 없어 확인해 드리지 못한다”고 답했다.

김 씨는 “내 군번을 갖고 있는 사람이 정말 참전용사가 맞는지 확인하고 싶지만 방법이 없다. 브라질에는 나처럼 군번이 바뀐 참전용사가 네댓 명 더 있다”며 답답해했다.


육군본부 관계자는 “전쟁 당시 지역별로 군번을 부여하다 보니 이중, 삼중으로 된 사례가 있어 다시 부여한 경우가 종종 있다. 계급은 전쟁 당시 하사는 현재 상병과 같아 오해를 부른 것 같다”고 해명했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6·25전쟁#참전용사#군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